오늘의 날씨
  • 서울
    R
    8.3℃
    미세먼지 보통
  • 경기
    R
    8.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R
    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8.8℃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8.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7.5℃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8.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8.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9.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8.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8.7℃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8.6℃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7.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9℃
    미세먼지 보통
[경찰의 충격적 ‘댓글 공작’ 파문] 이명박, 경찰까지 권력 옹호 도구로 휘둘렀다
[경찰의 충격적 ‘댓글 공작’ 파문] 이명박, 경찰까지 권력 옹호 도구로 휘둘렀다
  • 주은희 기자
  • 승인 2018.03.13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스토리] 주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이명박 정부 당시 경찰이 인터넷 보수단체 등 무려 7만7천여 명을 동원해 ‘인터넷 여론 조작 대응팀’을 기획했다는 사실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라며 “이는 2012년 대선 당시 국정원의 ‘여론조작팀’에 동원된 3500명의 20배가 넘는 인원”이라고 비판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이로써 이명박 정부는 군과 국정원뿐 아니라 경찰까지 권력을 옹호하기 위한 도구로 휘둘렀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라고 일갈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공공의 안녕과 질서유지, 시민을 보호해야 할 경찰이 정치공작, 여론조작을 기획했다는 것은 사회 기본 질서를 무너뜨리는 것이며, 이는 국기 문란이자 헌정질서를 파괴한 중대 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더군다나, 경찰의 여론조작팀이 기획을 넘어 실제로 운영됐는지, 2012년 대선 당시에도 어떤 활동을 했는지, 박근혜 정부까지 활동이 이어졌는지 등 실제 활동 여부가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에, 이 사안의 파급력은 쉽게 예측할 수 없을 정도”라고 꼬집었다.

또한 “경찰청 특별수사단이 자체적으로 수사하겠다고 밝혔지만, 과연 공정하고 성역 없는 수사가 이루어질지는 미지수”라며 “국민은 2012년 발생한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경찰의 행태를 아직 잊지 않고 있다.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함께하는 민주경찰, 따뜻한 인권경찰, 믿음직한 민생경찰’을 지향하겠다는 경찰의 각오가 무색해지지 않도록 철저하고 성역 없는 수사를 기대한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