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8.2℃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8.3℃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6.9℃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8.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8.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6.1℃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8.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6.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8.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8.8℃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8.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8.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8.3℃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6.1℃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5.5℃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5℃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8.9℃
    미세먼지 보통
바른미래당 “'사이비 미투' 주장 조기숙 교수, 진영논리의 괴물”
바른미래당 “'사이비 미투' 주장 조기숙 교수, 진영논리의 괴물”
  • 김종렬 기자
  • 승인 2018.03.1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스토리] 김종렬 기자 = 바른미래당은 13일 “친노, 친문진영을 대표하는 폴리페서 조기숙 교수가 여당 인사들의 성범죄가 연이어 폭로되자 '사이비 미투'를 운운하며 가해자들을 옹호하기 시작했다”라며 “‘사이비 미투' 운운하는 조기숙 교수가 2차 피해를 선동하는 진영논리의 괴물이 됐다”라고 비판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상습적인 성폭력에 관한 폭로만이 진정한 미투운동이고 일회적인 성폭력에 대한 폭로는 '사이비 미투'라는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조기숙 교수의 양식이 날이 갈수록 의심스럽다. 지난번에는 중국 공안의 한국 기자 폭행을 두둔하더니, 이번에는 어찌 '사이비 미투'라는 참담한 망언을 하는가”라고 따지며 “조기숙 교수는 진영논리에 빠져 피해자들의 상처를 다시 한 번 들쑤시는 2차 피해의 괴물이 되었다”라고 거듭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으로 출마하려 하는 유력인사들의 추악한 성추문을 방송인 김어준의 공작발언이어 조기숙교수의 사이비 미투 발언으로 옹호하려하는데 과연 국민들이 납득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며 “국민의 상식으로는 성범죄 횟수로 죄의 유무를 따지는 조기숙 교수의 발언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 상습적이든 일회성이든 성폭력은 일벌백계할 범죄일 뿐이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