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5.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6.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6.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8.8℃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4.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4.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7.9℃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9.5℃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0.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4.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6.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4.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7.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3.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3.5℃
    미세먼지 보통
배우 서지혜,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 교통사고로 의식 잃어...과연 그녀의 운명은?
배우 서지혜,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 교통사고로 의식 잃어...과연 그녀의 운명은?
  • 송은정 기자
  • 승인 2018.10.11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 서지혜 아닌 윤수연은 상상불가...극강의 내면연기로 몰입도 높여

 

[트루스토리] 송은정 기자 = 배우 서지혜가 절제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더욱 짠하게 만들었다.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 서지혜가 회를 거듭할수록 진가를 발휘하고 있다. 어제(10일) 방송에서도 안방극장을 윤수연 캐릭터의 서사에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을 펼치며 탁월한 연기력을 실감케 했다.

이날 윤수연(서지혜 분)은 최석한(엄기준 분)이 집도하는 수술에 참여해 빠르고 정확한 움직임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15년 전 응급상황에서 자신을 살리다 딸을 잃은 최석한의 괴로움을 이해하고 미안함을 품고 있는 그녀는 매번 얼음장 같은 그의 태도를 살피는 모습으로 안쓰러움을 더했다.

자신이 에크모를 달았던 박태수(고수 분)의 어머니가 깨어났다는 소식에 그녀를 찾아가 두 손을 꼭 맞잡은 윤수연에게선 따뜻하고 자상한 면이 보였다. 환자의 회복에 안도하는 마음과 함께 앞서 자신이 데려온 응급 환자를 살리기 위해 본드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병원에서 나가야 하는 그를 향한 미안함이 공존, 복합적인 감정을 디테일 하게 그려냈다.

윤수연은 박태수에게 “어머니 깨어나셔서 다행이에요”라고 진심을 건넸다. 이어 어머니가 이식만 받으면 떠나겠다는 그에게 도울 방법을 염두하고 있음을 밝힌 부분은 그녀의 책임감이 느껴진 대목으로 시선이 집중됐다.

무엇보다 방송 엔딩에 수술 받은 심장에 문제가 생긴 그녀가 아버지 윤현목(남경읍 분)과 함께 교통사고로 응급실에 실려 와 충격을 안겼다. 윤수연의 담당 의사인 최석한이 과거 딸을 살리기 위해 저지른 윤현목의 만행을 알고 평생 풀리지 않을 응어리를 가슴 속 깊이 품고 있는 가운데 생사를 오갈 위기에 놓인 그녀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서지혜는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 극강의 내면연기를 보여주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서지혜 아닌 윤수연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미묘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새로운 메디컬 퀸으로 떠오른 서지혜의 활약은 오늘(11일) 밤 10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 SBS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 영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