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5.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6.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6.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8.8℃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4.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4.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7.9℃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9.5℃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0.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4.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6.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4.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7.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3.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3.5℃
    미세먼지 보통
한국당 “민노총 무법천지에 눈감은 공권력...문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한국당 “민노총 무법천지에 눈감은 공권력...문 대통령 대국민 사과해야”
  • 김종렬 기자
  • 승인 2018.11.3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스토리] 김종렬 기자 = 자유한국당은 30일 “지난 3개월 간 민주노총이 점거한 관공서만 7곳에 이르지만, 경찰은 수수방관으로 일관했다”라며 “민주노총의 무법천지에 눈감은 공권력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지만 이는 모두 허사였다”라고 비판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민주노총 소속 노조원들이 백주대낮에 자사 임원에게 무자비한 집단폭행을 가해 눈과 코뼈가 함몰되는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혔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사측이 6차례 신고한 끝에, 경찰이 현장 출동했지만 노조원들의 집단 저지에 막혀 끔찍한 폭행은 40여분 더 이어졌다”라며 “당시 출동한 경찰은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하지도 않고 방관자처럼 미온적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한다. 이 나라 법치주의가 무너진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국가 공권력이 스스로 국민의 안전을 방관하여 법치주의를 헌신짝처럼 내다버린 것”이라며 “사태가 이 지경이라면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청장은 자진해서 옷을 벗어야 하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불의를 방조하고, 현행범에 눈감는 국가 공권력은 그 어디에도 존재할 이유가 없다”라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 국가 공권력과 법치주의 붕괴 사태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또한 “행정안전부 장관과 경찰청장을 즉각 해임해야 한다. 만약 대통령이 나서지 않는다면, 국회가 나서야 한다”라며 “국회는 국민을 대신하여 국가 공권력 실종과 법치주의 붕괴 사태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국회의 해임건의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라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노조는 폭행 사태에 유감 입장을 밝히고 회사 서울사무소 점거농성을 46일 만에 풀었다.

앞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 29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국민 안전을 제대로 보호하지 못한 장관으로서 분명한 책임을 느끼고 있다며 국민께 사과하겠다”라며 민주노총 조합원의 유성기업 임원 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