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퀘스트
인기검색어 : 염문설, 나영석
뉴스정치사회
문 대통령 지지율 새해 들어 상승...'긍정'이 '부정' 다시 앞질러한국갤럽 설문조사, 긍정평가 3주 전보다 3%p 올라 48%
성진수 기자  |  master@newsquest.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1  15:23: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합성=뉴스퀘스트, 자료=한국갤럽]

[뉴스퀘스트=성진수 기자] 새해 들어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다시 올라 긍정평가가 다시 부정평가를 앞질렀다.

11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8~10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 직무 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3주 전인 직전 조사(2018년 12월 셋째 주)보다 3%포인트 오른 48%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2%포인트 내린 44%였다.

한국갤럽의 직전 조사에선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부정평가가 더 많았다.

한국갤럽은 "문 대통령이 어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평화·혁신성장·포용국가'라는 기치 아래 향후 국정 운영 방향과 정책을 설명했다"며 "그러나 이번 기자회견은 조사 기간 사흘 가운데 마지막 날 행사여서 조사 결과에 반영된 정도는 크지 않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 보면 긍정평가는 30대(59%), 40대(58%), 20대(51%), 50대(40%), 60대 이상(35%) 순이었다. 50대와 60대 이상에선 부정평가가 각각 55%, 53%로 긍정평가보다 높았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79%와 정의당 지지층의 58%가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나,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90%가 부정적이었다. 무당층(긍정 29%, 부정 52%)에서도 부정적인 견해가 더 많았다.

직무 수행 긍정평가 이유로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2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9%),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8%), '외교 잘함'(7%) 등이 꼽혔다.

반면 부정평가 응답자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6%), '대북 관계·친북 성향'(12%),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5%), '최저임금 인상'(5%) 등을 이유로 꼽았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이 1%포인트 상승한 40%,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하락한 16%였다. 이어 정의당 9%, 바른미래당 7%, 민주평화당 1% 순이었다.

바른미래당의 지지도는 2%포인트 올랐고, 정의당 지지도는 3%포인트 내려갔다. 평화당 지지도는 변화가 없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6%였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이며,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 저작권자 © 뉴스퀘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성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서울시 동작구 동작대로 27길 38 3층 | 대표전화 : 02-3482-9100 | 팩스 : 02-514-9953
제호 : 뉴스퀘스트 | 법인명 : 넥스터스미디어 주식회사 | 발행·편집인 : 박민수 | 고충처리인 : 김동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호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 02774 | 인터넷 신문 등록일자 : 2012년 09월 18일 | 문의 : master@newsquest.co.kr
Copyright © 뉴스퀘스트 All rights reserved.
뉴스퀘스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