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1℃
    미세먼지 나쁨
  • 경기
    B
    -3.1℃
    미세먼지 나쁨
  • 인천
    B
    -4.6℃
    미세먼지 나쁨
  • 광주
    B
    -0.6℃
    미세먼지 나쁨
  • 대전
    B
    -1.1℃
    미세먼지 나쁨
  • 대구
    B
    2℃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4℃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3.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4.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3℃
    미세먼지 나쁨
  • 충남
    B
    -1.1℃
    미세먼지 나쁨
  • 전북
    B
    0.4℃
    미세먼지 나쁨
  • 전남
    B
    0.8℃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
    미세먼지 나쁨
  • 경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7.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3.4℃
    미세먼지 나쁨
탁현민 “청와대 영빈관 시설 '세계 최악'…구민회관 보다 못해”
탁현민 “청와대 영빈관 시설 '세계 최악'…구민회관 보다 못해”
  • 성진수 기자
  • 승인 2019.02.10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탁현민 전 청와대 행정관 페이스북]
[사진=탁현민 전 청와대 행정관 페이스북]

[뉴스퀘스트=성진수 기자]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우리나라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라며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이라고 실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탁 행정관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리의 '오페라극장'에서 공연을 보며 청와대 영빈관을 떠올렸다”며 이 같이 말했다.

탁 행정관은 “청와대에 있을 때 가장 아쉬웠던 것 중 하나가 '영빈관'이었다”면서 “그동안 세계 여러나라의 국빈행사장과 이런저런 의전 행사장소를 둘러 보았지만 고백하건데 아마도 우리나라 영빈관이 가장 최악이다. 말이 영빈관이지 실은 구민회관보다 못한 시설에 어떤 상징도 역사도 스토리텔링도 없는 공간에서 국빈 만찬과 환영 공연 등 여러 국가행사들을 진행한다는 것이 늘 착잡했다”고 회고했다.

탁 행정관은 이어 “한 나라의 국격을 보여주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행사가 진행되는 공간만큼 중요한 것도 없다. 아무리 좋은 음식이라도 어떤 그릇에 담아내느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라진다”면서 “하지만 절망스럽게도 꽤 오랫동안 달라지기 어려울 것이다. 국회에서는 영빈관 개·보수 공사의 예산을 절대 승인하지 않을 것이고 여당과 정부도 그것을 요구하기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라며 현 정치 상황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탁 행정관은 또 “정치적 견해도 입장도 다를 수 있다. 반대 할 때는 반대 할 수도 있다. 비난도 하고 공격도 하고 다 좋다”면서도 “그런데, 안 그래도 되는 것도 있다. 국격은 국가의 격이 아니라 국민의 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직원은 야근하며 삼각김밥만 먹어도 좋으니, 웬만하면 멋지고 의미있는 공간이 만들어 졌으면 좋겠다. 연출가로서 말씀드리는데 행사의 성패, 그 절반은 공간이 좌우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