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1℃
    미세먼지 나쁨
  • 경기
    B
    -3.1℃
    미세먼지 나쁨
  • 인천
    B
    -4.6℃
    미세먼지 나쁨
  • 광주
    B
    -0.6℃
    미세먼지 나쁨
  • 대전
    B
    -1.1℃
    미세먼지 나쁨
  • 대구
    B
    2℃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4℃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3.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4.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3℃
    미세먼지 나쁨
  • 충남
    B
    -1.1℃
    미세먼지 나쁨
  • 전북
    B
    0.4℃
    미세먼지 나쁨
  • 전남
    B
    0.8℃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
    미세먼지 나쁨
  • 경남
    B
    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7.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3.4℃
    미세먼지 나쁨
박관용 "전대연기 주장, 코미디보다 더한 난동…홍준표 양식 의심"
박관용 "전대연기 주장, 코미디보다 더한 난동…홍준표 양식 의심"
  • 강영민 기자
  • 승인 2019.02.1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사진=YTN 방송화면 캡쳐]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오는 27일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주자 6인이 지속적으로 연기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박관용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장(전 국회의장)이 “상식적으로 맞는 얘기가 아니다. 코미디보다 더한 일”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또 홍준표 전 대표를 향해서는 “그 사람의 양식을 의심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박 위원장은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내가 소속했던 당의 대통령 후보(조병옥)가 또 사망을 했을 때도 선거 일자 늦춘다든지 바꿔야 된다고 주장한 적은 없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선거일을 정한다고 하는 것은 많은 후보들이 나와서 경쟁, 전당 대회를 하는 것은 경쟁을 하는 자리”라면서 “합의돼 있는 경쟁 일자를 유불리에 의해서 연기하자. 이렇게 주장하는 것은 정치 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일부에서 우려하고 있는 ‘컨벤션효과’ 영향에 대해 “조금은 효과가 반감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얼마든지 홍보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대한민국 언론이 그 문제(북미정상회담)를 가지고 우리 전당 대회를 묻어버리는 그런 엉터리 언론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또 홍 전 대표의 ‘전대 흥행을 위해서 원칙까지 바꿔가면서 책임 당원 자격을 황교안, 오세훈 두 후보한테 부여하지 않았냐’는 주장에 대해 “그건 우리 당을 보지도 않았고 보지도 않았고 전례도 보지 않았고 아주 정당의 원칙에 대해서 관심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 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이어 “홍 전 대표도 뻔히 다 아는 내용이다. 나는 그 사람의 양식을 의심한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당헌 당규에는 신규로 인재를 영입할 경우 ‘자동 지출서’를 제출하면 책임 당원으로 간주하고 후보로 출마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박 위원장은 “홍 전 대표는 ‘당원이 책임 당원 얘기 세 번 이상 당비를 납부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조항만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후보가 둘이 나오든지 하나가 나오든 전당 대회해야 된다”면서 “(없다면) 다음 전당 대회에서 대표를 뽑는 방법은 어떻게 될 것이냐에 대해서 논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행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어 홍 전 대표와 오세훈 전 시장 등 6인의 전당대회 보이콧 주장에 대해 “몇 사람이 난동 부린다고해서 전당 대회 그만두는 정당 우리는 지지 못 한다”며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