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3.5℃
    미세먼지
  • 경기
    B
    1.9℃
    미세먼지
  • 인천
    B
    1.9℃
    미세먼지
  • 광주
    B
    -0.6℃
    미세먼지
  • 대전
    B
    0.5℃
    미세먼지
  • 대구
    B
    3.7℃
    미세먼지
  • 울산
    B
    4.3℃
    미세먼지
  • 부산
    B
    4.1℃
    미세먼지
  • 강원
    B
    2℃
    미세먼지
  • 충북
    B
    -0.4℃
    미세먼지
  • 충남
    B
    0.5℃
    미세먼지
  • 전북
    B
    1℃
    미세먼지
  • 전남
    B
    1.4℃
    미세먼지
  • 경북
    B
    3.7℃
    미세먼지
  • 경남
    B
    2℃
    미세먼지
  • 제주
    B
    6.5℃
    미세먼지
  • 세종
    B
    -1.9℃
    미세먼지
이낙연 "경찰, 연예인 유착의혹에 수사로 응답하라"
이낙연 "경찰, 연예인 유착의혹에 수사로 응답하라"
  • 이지현 기자
  • 승인 2019.03.1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연예인·부유층 일탈 충격적...경찰 명운걸고 의법처리해야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뉴스퀘스트=이지현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서울 강남 유흥업소에서 터진 마약범죄와 성범죄, 그리고 경찰의 유착 의혹에 대해 경찰은 명운을 걸고 수사해 의법처리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제까지의 수사에서 드러난 것처럼 일부 연예인과 부유층의 일탈이 충격적이다. 특히 불법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는 등 인격을 말살하는 반인륜적 범죄마저 버젓이 저질러졌다”며 “경찰은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경찰의 유착의혹은 아직 분명히 드러나지 않았다”며 “사법처리된 전직 경찰만의 비호로 이처럼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에 수사결과가 응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어 “이번 사건뿐만이 아니라 폐쇄적으로 운영되는 유흥업소나 특정계층의 마약범죄 등 일탈에 대해서는 전국으로 수사를 확대해 강력하게 처벌해야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세청 등 관계기관도 유사한 유흥업소 등이 적법하게 세금을 내고 정상적으로 운영하는지 철저히 점검해 의법조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곧 활동기간이 마감되는 검찰 과거사위원회와 대검 진상조사단과 관련 “지금까지도 많은 의혹이 남아 있고 진실에 관한 증언들도 새롭게 공개되고 있다”며 “관련 의혹을 전혀 남기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안건으로 논의된 적극행정 추진방안에 대해 “정부는 공직자의 변화를 유도하기 위한 다양한 시책을 본격화하겠다”며 “모든 행정기관은 적극행정을 어떻게 실천할 것인지 매년 실행계획을 세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그 이행상황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국민께 보고 드리겠다”며 “적극행정을 실천한 공무원께는 이익을, 소극행정에 대해서는 불이익을 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또 이 총리는 재생에너지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과 관련 “이미 세계는 재생에너지를 기후변화에 대응할 가장 유효한 수단으로 보고, 재생에너지 투자를 빠르게 확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재생에너지 산업은 위축됐고 국제경쟁에서도 크게 뒤처졌다”며 “그런데도 사회 일각에서는 정부가 억지로 재생에너지 확대를 추진하는 것처럼 거짓주장을 계속한다”며 안타까워했다.

이 총리는 “우리 재생에너지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하루가 시급하다”면서 “늦었지만 이제부터라도 재생에너지 산업을 새로운 먹거리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드는 주력산업 그리고 국민의 건강을 보호할 유효한 대응수단으로 키워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