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7.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5.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0℃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6.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7.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7.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8.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3.8℃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16.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6.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7.3℃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8.5℃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7.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8.9℃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8.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5.8℃
    미세먼지 보통
문 대통령 "제조업 살리기에 전력…신산업 육성에 속도내야"
문 대통령 "제조업 살리기에 전력…신산업 육성에 속도내야"
  • 성진수 기자
  • 승인 2019.03.19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뉴스퀘스트=성진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조업의 활력을 살리는 것이 우리 경제를 살리는 길”이라면서 “제조업의 활력을 위해 정부가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국가경제의 근간인 제조업은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그간 여러 차례에 걸쳐 제조업 대책을 마련했고, 스마트 공장과 규제샌드박스를 비롯한 다양한 정책 수단을 동원해 제조업 혁신을 지원하고 있지만 아직 현장의 체감도는 낮다. 특히 전통 주력 제조 분야의 고용 부진이 계속되고 있는 점이 우리 경제의 가장 어려운 점”이라고 분석했다.

문 대통령은 또 “세계 경제의 둔화로 세계 제조업 경기 전반이 어려워지고 있다, 그렇다고 외부 탓으로만 돌릴 일이 아니다”며 “우리 제조업의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조선업은 작년에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되찾았고, 올 2월에는 전 세계 선박 발주의 81%를 수주하는 등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면서 “선박 수주의 회복이 고용의 빠른 회복으로 연결되도록 지원하고, 여전히 수주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조선 업체에 대한 지원도 더욱 적극적으로 강구하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특히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로 고용의 불안을 야기하는 일이 없도록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올 1월, 2월 자동차 산업의 수출에도 불구하고 부품업체들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보급을 더욱 속도 있게 추진하고 지난 연말 발표한 자동차 부품 산업 대책도 신속하게 시행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취약한 비메모리 반도체 분야의 경쟁력을 높여 메모리 반도체 편중 현상을 완화하는 방안도 신속히 마련해 달라”면서 “주력 제조업의 혁신과 함께 신산업의 육성도 속도를 내야 한다. 전통 주력 제조업의 혁신과 신산업의 발전이 균형 있게 이뤄지도록 정책적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0대그룹의 지속가능 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