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7.1℃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5.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0℃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6.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7.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7.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8.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3.8℃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16.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6.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7.3℃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8.5℃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7.2℃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8.9℃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8.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5.8℃
    미세먼지 보통
문 대통령 “로봇산업 글로벌 4대 강국 목표…세계시장 선점도 가능”
문 대통령 “로봇산업 글로벌 4대 강국 목표…세계시장 선점도 가능”
  • 성진수 기자
  • 승인 2019.03.22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미래 신산업 중심도시 될 것…세계적인 스타 기업 20개 만들어 내겠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뉴스퀘스트=성진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오는 2023년까지 로봇산업 글로벌 4대강국을 목표로 삼고 있다. 세계시장 선점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달성군 현대로보틱스에서 열린 로봇산업 육성전략 보고회에 참석해 이 같이 말하며 “작지만 강한, 세계적인 스타 기업 20개를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구는 근대화를 이끌어온 힘으로 로봇산업을 일으키고 미래 신산업의 중심도시가 될 것”이라며 “로봇산업은 대구의 기회이고 대한민국의 기회다. 대구는 로봇산업 중심지로 발전할 역량이 충분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로봇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라며 “미래에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는 대표적인 신산업이다. 세계 로봇 시장은 2017년 기준 335억 달러로, 연평균 25% 성장하여 2023년에는 130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5G를 비롯한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융합되어 로봇의 기능과 활용도는 더욱 커지고 있는 만큼, 이 분야에서 높은 역량을 가지고 있는 우리가 로봇산업 역시 선도해나갈 수 있다고 자신한다”며 “세계시장 선점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로봇이 발전할수록 사람의 역할이 커져야 한다”며 “과거의 로봇은 노동을 대체하는 수단으로 사용되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사람과 협업하는 로봇이 개발·보급되고 있다. 사람이 하기 위험한 일을 로봇이 도와주면서 생산성을 높이고 더불어 일자리도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기존 제조업과 서비스업과의 연계를 통해 산업 혁신과 함께 일자리 창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 정부는 고위험·고강도·유해 작업환경에 로봇이 널리 활용되도록 할 것”이라며 “낮은 가격의 협동 로봇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영세 중소기업의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노동자가 좀 더 안전한 환경에서 일하며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로봇이 인간의 삶을 돕도록 하겠다”면서 “서비스 로봇이 상용화되어 의료와 재활, 돌봄과 재난대응을 비롯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게 되면 사회적 약자를 비롯한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사람을 위한 로봇 산업’이라는 원칙 아래 2023년 로봇산업 글로벌 4대 강국을 목표로 삼았다”면서 “작지만 강한, 세계적인 스타 기업 20개를 만들어낼 것이다. 정부부터 로봇 보급과 확산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조로봇 분야는 업종별·공정별로 표준 모델을 개발하여 근로환경 개선과 인력 부족 해소가 시급한 분야에 선도적으로 보급하겠다”면서 “로봇 활용 교육을 지원하고, 향후 제조사가 주도적으로 판매·보급할 수 있도록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로봇과 스마트공장을 접목하여 전통 제조업을 되살리는 동력으로 활용해 나갈 것”이라며 “인공지능, 5G 등 신기술과의 융합, 부품과 소프트웨어 국산화를 통해 국내 로봇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겠다. 서비스 로봇 분야는 시장성과 성장성을 고려해 돌봄, 웨어러블, 의료, 물류 4대 유망분야를 선정하고 맞춤형 개발과 수출을 지원하겠다”고 공언했다.

특히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서비스 로봇을 개발·보급하여 포용국가 실현을 앞당겨 나갈 것”이라며 “지자체 복지시설 등을 통해 정부가 선도적으로 서비스로봇을 보급하고, 병원·유통기업과의 협업을 촉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아디다스 신발공장이 다시 자국으로 돌아온 것처럼 대구도 로봇산업을 통해 제조업의 중심지로 부활할 것”이라며 “대구의 꿈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 대한민국이 꿈꾸는 로봇산업의 미래가 바로 이곳 대구에서 제일 먼저 펼쳐지도록 대구시민들께서 힘을 모아주시기 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30대그룹의 지속가능 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