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8.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8℃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6.9℃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7℃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30.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8.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4.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4.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31.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5.8℃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30.8℃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6.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6.2℃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8.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5℃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5.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9.8℃
    미세먼지 보통
류현진, 또 부상 악몽…ST전 1⅔이닝 2실점 '자진 강판'
류현진, 또 부상 악몽…ST전 1⅔이닝 2실점 '자진 강판'
  • 정병진 기자
  • 승인 2019.04.09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LB.com 영상 캡쳐]
[사진=MLB.com 영상 캡쳐]

[뉴스퀘스트=정병진 기자] 올 시즌 쾌조의 스타트를 보였던 류현진이 또 다시 부상으로 위기에 몰렸다.

류현진은 9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으나, 2회말 갑작스런 부상으로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류현진은 2회말 2사 후 마일스 미콜라스(투수)와 상대하던 중 부상을 직감하고 더그아웃에 사인을 보내 교체를 요청한 후 자진해서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의 이날 부상 부위는 지난해 다쳤던 사타구니 쪽으로 알려져 고민이 더 깊다.

류현진은 이날 2회 2사까지 홈런 1개 포함 2피안타 2실점했으나 2-2 상황에서 내려가 승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다만 평균자책점은 2.08에서 3.07로 올랐다.

류현진은 이날 1회 세인트루이스 1사 상황에서 2번 타자 폴 골드슈미트에게 본인 시즌 첫 볼넷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이후 3번 호세 마르티네스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하며 2사 1루로 위기를 벗어나는 듯 했으나, 4번 마르셀 오수나에게 투런 홈런을 맞아 2실점 했다.

류현진은 이날 부상으로 다음 등판 일정이 불투명해졌으며, 올 시즌 향후 일정에도 상당한 차질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