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4.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4.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6.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4.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6.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3.8℃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0.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3.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4.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3.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6.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5.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7.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2.4℃
    미세먼지 보통
문 대통령 순방이 해외유람이라는 중앙일보…靑 "강력 유감, 정정보도 요청"
문 대통령 순방이 해외유람이라는 중앙일보…靑 "강력 유감, 정정보도 요청"
  • 성진수 기자
  • 승인 2019.06.12 11: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사진=청와대 페이스북]

[뉴스퀘스트=성진수 기자] 청와대가 지난 11일 중앙일보에 게재된 남정호 논설위원의 칼럼에 대해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같은 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6월 11일자 중앙일보 ‘남정호 칼럼’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잘못된 정보를 옳지 않은 시선에서 나열한 ‘사실왜곡’”이라고 비판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어 “더욱 안타까운 것은 외교상 방문지 국가의 요청과 외교관례를 받아들여 추진한 대통령 순방 일정을 ‘해외유람’으로 묘사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는 최초로 국빈 방문을 하게 된 상대국에 대한 심각한 외교적 결례이며, 국익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특히 남 논설위원의 '김정숙 여사의 버킷리스트?' '유독 관광지를 자주 찾는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는 주장에 대해 “노르웨이 베르겐 방문일정은 모두 노르웨이의 요청에 따라 결정된 것이”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수도 오슬로 이외 제2의 지방도시를 방문하는 것은 노르웨이 국빈방문의 필수 프로그램이며, 노르웨이의 외교관례”라면서 “2017년 아이슬란드 대통령도 베르겐을 방문하였고, 2018년 슬로바키아 대통령도 베르겐을 방문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중앙일보 홈페이지 캡쳐]
[사진=중앙일보 홈페이지 캡쳐]

아울러 “베르겐 방문은 노르웨이 국빈방문 일정의 거의 대부분을 동행하는 국왕의 희망이 반영된 것”이라면서 “노르웨이측은 노르웨이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해군 함정 승선식을 우리 대통령 내외분과 함께 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희망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문 대통령 부부의 그리그의 집 방문을 비판한 부분에 대해서도 “중앙일보는 ‘그리그의 집’ 방문을 ‘양국관계 증진’이 아닌 ‘풍광 좋은 곳에서의 음악회 참석’으로 폄훼한다”면서 “그리그의 집 방문 또한 노르웨이측이 일정에 반드시 포함해 줄 것을 간곡히 권고하여 이루어진 외교일정이다. ‘그리그’는 노르웨이 국민들이 사랑하고 가장 큰 자부심을 갖고 있는 베르겐 출신의 노르웨이 국민 작곡가임은 주지의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숙 여사의 인도 단독 방문과 관련 ‘인도 총리 요청으로 가는 것처럼 발표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이는 사실이 아니다. 김정숙 여사의 대표단 인도 방문은 인도 모디총리가 한-인도 정상회담 계기에 대표단 참석을 요청하고 이후 지속적으로 우리 고위 인사 참석을 희망해옴에 따라 성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중앙일보는 김정숙 여사의 일정을 소개하며 둘째날 총리 면담, 셋째날 허왕후 공원 착공식 및 디왈리 축제, 넷째날 타지마할 관광 후 귀국만을 언급했다”면서 “당시 김정숙 여사는 스와라지 외교장관 접견, 사비타 대통령 영부인 면담, 뉴델리 학교 스타트업 시연현장 방문, 우타르프라데시주 주총리 면담 등의 공식일정을 수행했다. 이런 일정을 의도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건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실관계를 지적하며, 중앙일보측이 칼럼을 정정해 줄 것을 엄중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aptin 2019-06-13 03:48:34
한심한 기레기가 서서히 이를 드러내고 있다. 이런 류의 인간 아님은 하루 빨리 퇴출시킨다 마땅한 일이다. 그렇지 못한다면, 우리 민족의 수치이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