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4.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4.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9℃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6.6℃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4.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6.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3.8℃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0.9℃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3.9℃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4.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3.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6.6℃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5.3℃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7.2℃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2.4℃
    미세먼지 보통
장제원 “자유한국당 제왕적 투톱 정치”…황교안·나경원 작심 비판
장제원 “자유한국당 제왕적 투톱 정치”…황교안·나경원 작심 비판
  • 강영민 기자
  • 승인 2019.06.1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향해 “제왕적 투톱 정치를 하고 있다”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장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글을 올리면, 또 ‘내부총질’이라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면서도 “진심을 담아 글을 올린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지역구 주민들의 질타 목소리를 전하며 “감히 저는 이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장 의원은 “(민심은)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은 하라는 것”이라며 “이토록 엄중한 국민들의 질타 속에서도 자유한국당에는 소위 ‘투톱정치’ 밖에 보이질 않는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 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황 대표와 나 원내대표의 당 운영에 대해 불만을 털어놨다.

그는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 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 뿐”이라며 “지금 이 정국이 그토록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 가지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지 오래”라며 “도대체 누굴 위한 정치이고, 누굴 위한 당이냐. 우리가 지금 국민들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 혼자 하고 있는 이 절규가 메아리 없는 외침인 줄은 알지만 구태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국민들의 ‘정치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결과가 나온 후에야 깨닫는다면 그 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