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9.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0.5℃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1.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2.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0.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3.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4.2℃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5.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9.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0.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2.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3.5℃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1℃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6.6℃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6.1℃
    미세먼지 보통
'존엄사법' 1년5개월...10명중 7명은 가족들이 '연명의료 중단'
'존엄사법' 1년5개월...10명중 7명은 가족들이 '연명의료 중단'
  • 강영민 기자
  • 승인 2019.07.11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성 3만2460명, 여성 2만1440명이 선택...사전연명의료의향서로 중단 환자는 542명 그쳐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존엄사법'(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 결정에 관한 법률) 시행 1년 5개월 만에 5만4000명 가량의 환자가 존엄사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 4일 도입된 연명의료 결정 제도가 자리 잡고 있는 모습이다.

11일 보건복지부 집계에 따르면 연명의료 유보나 중단을 결정한 환자는 6월 말 현재 5만3900명이다. 남성이 3만2460명, 여성 2만1440명으로 남성이 1만명이 넘게 많았다.

연명의료는 치료 효과 없이 임종 과정만 연장하는 의학적 시술을 말하는데, 유보는 이런 연명의료를 처음부터 시행하지 않는 것이고, 중단은 말 그대로 시행하던 연명의료를 그만둔다는 의미다.

지난 3월 말부터는 ▲심폐소생술 ▲인공호흡기 ▲혈액투석 ▲항암제투여 등 4가지 의료행위뿐 아니라 ▲체외생명유지술(ECLS. 심장이나 폐순환 장치) ▲수혈 ▲승압제 투여 등 임종기에 접어든 말기 환자의 생명을 무의미하게 연장하는 의학적 시술도 중단하거나 유보할 수 있다.

회생 가능성이 없는 임종기 환자의 연명의료를 중단하거나 유보하려면 4가지 방식이 있다.

먼저 본인이 선택할 수 있는 방법으로 건강할 때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해놓거나 말기 환자가 '연명의료계획서'를 쓰면 된다.

가족들이 취할 수 있는 방식으로는 가족 2명 이상이 '평소 환자가 연명의료를 원하지 않았다'고 일치된 진술을 하거나, 환자의 뜻을 모를 때는 가족 전원이 동의하면 연명치료를 중단할 수 있다.

지금까지는 환자 본인의 직접적 의사보다는 가족의 합의와 결정으로 연명의료를 유보, 중단하는 경우가 많았다.

환자 가족 전원의 합의나 환자 가족 2명 이상의 일치된 진술로 연명의료를 중단한 경우가 각각 1만8775명(34.8%), 1만7387명(32.3%)으로 전체 연명의료 중단·유보 환자의 67.1%에 달했다. 전체 연명의료 중단·유보환자 10명 중 7명꼴이다.

이는 환자가 미처 직접 연명의료계획서 등을 쓰지 못한 채 임종기에 접어든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연명의료계획서를 직접 작성해 연명의료를 중단한 환자는 1만7196명(31.9%)이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로 연명의료를 중단한 환자는 542명(1.0%)에 불과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나중에 아파서 회복할 수 없는 상태에 빠졌을 때 연명의료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미리 밝혀두는 서류다.

19세 이상이면 건강한 사람도 지정 등록기관을 통해 충분한 설명을 듣고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써서 등록할 수 있다.

지금까지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한 사람은 25만6025명이었다. 여성이 17만9056명(70%)으로 남성 7만6969명(30%)보다 훨씬 많았다.

전국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해 등록할 수 있도록 지정된 곳은 총 110개 기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