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9.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0.5℃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1.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2.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0.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3.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4.2℃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5.5℃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9.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0.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2.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3.5℃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1℃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6.6℃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6.1℃
    미세먼지 보통
한화건설, 올해도 3000억원 이상 흑자 '어닝 서프라이즈' 예고
한화건설, 올해도 3000억원 이상 흑자 '어닝 서프라이즈' 예고
  • 이수현 기자
  • 승인 2019.07.1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일회성 자금 유입 제외하면 6.2% 증가한 셈...국내·외서 수주 낭보도
한화건설이 건설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이 건설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진=한화건설]

[뉴스퀘스트=이수현 기자] 한화건설이 올해 2년 연속 3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실현하며 흑자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11일 한국금융투자에 따르면 한화건설은 최근 증권 애널리스트 등과의 간담회에서 올해 매출액 전망치를 전년대비 1.4% 늘린 3조6500억원, 영업이익은 2.1% 감소한 3010억원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해외공사 현장에서 일회성 자금 240억원이 환입된 것을 제외하면 영업이익은 사실상 전년 보다 6.2% 늘어난 수치다. 해외 프로젝트의 부실을 모두 정리한 이후 4년 연속 흑자 달성 기조를 이어가는 셈이다.

한화건설의 실적 호조는 순항중인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개발 사업의 영향이 크다.

이라크는 수도 바그다드 인근에 10만 가구 규모의 신도시를 건설 중인데, 2017년 내전 종결 이후 사업 추진에 가속도가 붙었다.

이는 곧장 한화건설의 실적개선으로 이어지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이라크 프로젝트 매출이 39.0% 증가한 7130억원, 내년에는 올해보다 59.7% 증가한 1조1500억원으로 전망했다.

비스마야 프로젝트의 올해 5월 말 공정률은 주택과 부지조성이 37.5%, 학교·병원·소방서 등 인프라 사업은 18.8%이다. 공사대금도 연내 약 3억3000만 달러을 추가로 받아 누적 기준 42억2000만 달러를 수령했다.

실적 개선 기대감과 함께 수주 전망도 밝다.

한화건설의 올해 신규 수주 목표를 전년보다 12.0% 높은 3조4800억원으로 내다봤다.

국내 수주목표는 3조1500억원인데 이미 1조7000억원 규모의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면서 목표 수준에 근접했다.

해외 수주목표 3300억원도 현재 이라크 현지에서 비스마야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진행됨에 따라 인근 상업시설, 타지역 정부의 인프라 사업 등의 수주를 추진 중이다.

윤태호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이라크 추가 수주 등 실적상향 요인이 높아 올해 수주는 5조원을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