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8.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7.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7.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8.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7.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26.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9.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4.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8.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6.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7.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7.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7.6℃
    미세먼지 보통
최태원 "우리에겐 위기때 하나되는 DNA 있어...克日 구심점 되겠다"
최태원 "우리에겐 위기때 하나되는 DNA 있어...克日 구심점 되겠다"
  • 최인호 기자
  • 승인 2019.08.0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회의 주재, '자기 자리에서 슬기롭게 대처' 주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CEO 세미나에서 연셜하고 있다. [사진=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해 CEO 세미나에서 연셜하고 있다. [사진=SK]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 조치에 16개 주요관계사 CEO들을 소집, 비상회의를 주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5일 오후 서울 SK T타워에서 그룹 '컨트롤타워'로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비상 회의를 주재했다. 수펙스추구협의회 회의는 통상 전문경영인을 중심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최 회장의 회의 주재는 물론 참석도 매우 이례적이다.

일본이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전략물자 수출심사 우대국가) 명단에서 한국을 제외한다는 결정을 내린 데 따른 파장이 커질 것으로 우려되자 최 회장이 직접 나선 것.

SK그룹 관계자는 "위기극복을 위해 단합하는 데 구심점이 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은 반도체와 배터리에서 일본산을 대체할 제품을 찾기가 쉽지 않아 단기적으로 상당한 충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최 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흔들림 없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위기에 슬기롭게 대처하자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동안 위기 때마다 하나가 돼 기회로 바꿔온 DNA가 있으므로 이번에도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는 게 회사 관계자의 전언이다.

이날 회의에서 CEO들은 예상되는 타격과 대응책을 분석하고, 일본 수출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점검했다. 또 현재 위기극복 뿐 아니라 새로운 사업기회 창출에도 힘써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1일 일본 정부가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 등 3개 품목에 수입규제 조치를 내린 후부터 영향과 대책을 계속 보고 받고 대응책 마련을 진두지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중순 대한상의 포럼에서는 일본 수출규제 대응 해법과 관련해 "(정부와 기업이) 각자 위치에서 맡은 바를 천천히 잘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