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8.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7.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7.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8.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7.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26.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9.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4.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8.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6.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7.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7.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7.6℃
    미세먼지 보통
갈수록 쪼그라드는 대형마트...이마트 창사후 첫 적자
갈수록 쪼그라드는 대형마트...이마트 창사후 첫 적자
  • 이수현 기자
  • 승인 2019.08.09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으로 쇼핑트랜드 변화에 종부세 직격탄...2분기 299억원 영업손실
온라인 쇼핑으로의 소비트랜드 변화로 대형마트들이 위기에 봉착한 가운데, 이마트가 온라인 유통업체 '이마트몰'이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새벽배송에 나섰다. 이마트몰 배송차가 물류센터를 떠나고 있다. [사진=이마트]
온라인 쇼핑으로의 소비트랜드 변화로 대형마트들이 위기에 봉착한 가운데, 이마트가 온라인 유통업체 '이마트몰'이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새벽배송에 나섰다. 이마트몰 배송차가 물류센터를 떠나고 있다. [사진=이마트]

[뉴스퀘스트=이수현 기자] 이마트 창사 후 첫 적자 기록. 2분기 영업손실 299억원. 

온라인 쇼핑(모바일 포함)으로의 소비 트랜드 변화로 오프라인 쇼핑몰이 위기다.

온라인으로 장을 보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유통업의 대명사인 대형마트의 수익성이 해마다 쪼그라 들면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 같은 위기를 반증이라도 하듯 이마트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적자를 기록했다.

이마트는 9일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손실이 29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적자로 돌아선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4조5810억원으로 14.8% 늘었으나 당기 순손실은 266억원 적자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2011년 신계로부터 법인 분리된 이후 분기별이지만 첫 적자를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마트의 분기 적자 규모를 45억원~105억원 수준으로 예상했지만 집계 결과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300억원에 가까운 적자규모를 기록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전반적인 경기 부진에 2분기 비수기가 겹쳤고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저가 공세 등의 영향으로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또 세제 개편에 따른 2분기 종합부동산세의 큰 폭 증가도 영업실적 부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에 142개의 점포를 소유한 이마트로서는 종합부동산세 부담이 커질 경우 실적에 타격을 받을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이처럼 대형마트의 영업실적이 고꾸라지면서 대형마트업계는 초저가 경쟁을 벌이고 있지만, 온라인에 익숙해진 소비자를 잡기엔 역부족인 상황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마트를 비롯한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의 매출은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째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형마트 매장 수는 수 년째 제자리 걸음이고 일부는 비효율 점포 정리 등으로 오히려 매장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2016년 6월 김해점 이후 30개월 만인 지난해 말 의왕점을 연 것이 전부다.

창사 이래 20년 이상 신규 출점을 계속했지만 2017년에는 서울과 울산에서 점포 두 곳을 폐점하며 처음으로 감소했다.

홈플러스와 롯데마트의 상황은 다르지 않다.

142곳이었던 홈플러스 점포 수는 지난해 140곳으로 줄었고 신규 점포수는 전무한 상황이다.

롯데마트 역시 지난해 동대전점이 문을 닫았고 올해는 점포 2곳이 문을 열 예정이다.

온라인 시장의 급성장은 대형마트에 직격탄이 됐다.

온라인 쇼핑몰들이 대용량, 생필품, 초특가를 내세우면서 상품 구성이 겹치는 대형마트가 타격을 입을 수 밖에 없는 구조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경기 부진으로 대형마트뿐만 아니라 유통업계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온라인으로 소비 트랜드가 옮겨가는 상황에서 다양한 활로를 통해 성장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