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8.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7.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7.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8.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7.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26.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9.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4.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8.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6.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7.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7.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7.6℃
    미세먼지 보통
피치, 한국 신용등급 'AA-' 안정적 유지...中·日 보다 높다
피치, 한국 신용등급 'AA-' 안정적 유지...中·日 보다 높다
  • 박민석 기자
  • 승인 2019.08.09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성장률 2.0%로 하향조정...일본 백색국가 제외로 불확실성 우려
지난 7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후 (왼쪽부터) 윤석헌 금감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부총리,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지난 7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후 (왼쪽부터) 윤석헌 금감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홍남기 부총리,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뉴스퀘스트=박민석 기자]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Fitch)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AA-'로 유지했다. 등급 전망도 '안정적' 그대로 평가했다.

다만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수출심사 우대국) 제외조치로 불확실성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했다.

9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피치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2012년 9월 이후 7년째 'AA-'에 '안정적'으로 유지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AA-'는 피치의 신용등급 가운데 4번째로 높은 등급으로, 아시아 주요국 가운데에서는 대만과 같고 중국이나 일본보다 높다. 중국은 우리보다 한 단계 낮은 'A*', 일본은 두 단계 낮은 'A' 등급이다.

가장 높은 'AAA' 등급은 미국과 독일 등 11개국, 그 다음인 'AA+'는 홍콩과 핀란드 및 오스트리아 등 3개국, 'AA'는 영국과 프랑스 등 5개국이다.

[자료=피치 홈페이지 캡처]
[자료=피치 홈페이지 캡처]

피치는 "북한 관련 지정학적 위험과 고령화·저성장에 따른 중기 도전과제 속에서도 양호한 대외·재정건전성, 지속적인 거시경제 성과를 반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반도체 부진 심화에 따른 수출과 설비투자 부진으로 한국의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이 2.0%로 둔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내년 성장률 전망 역시 지난 6월의 2.6%에서 2.3%로 하향 조정했다.

글로벌 경제 둔화에 미중 무역갈등 영향으로 성장 모멘텀이 상당히 둔화되고 있다는 얘기다.

특히 "최근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는 공급망을 교란시키고, 한국 기업의 대일본 소재수입 능력에 불확실성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며 "한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일본 수출심사 절차의 복잡성, 한국 기업의 대체 공급업체 확보 능력, 무역갈등 지속 기간에 달려있다"고 지적했다.

피치는 하지만 "한국의 근본적인 성장세는 건전하며 유사 등급 국가 수준에 부합한다"며 "확장적 재정·통화정책과 반도체 경기 안정이 경기 둔화를 완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내년도 최저임금 소폭 인상 결정도 단기적으로 기업 심리와 노동시장 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피치는 무역 갈등 고조에 따른 불확실성, 완화된 인플레이션 압력을 고려할 때 한국은행이 올해 안에 금리를 추가 인하할 것으로 내다봤다.

피치는 "비핵화 협상 답보에도 남북간 문화 교류에는 진전이 있었지만, UN 제재 하에서 깊은 경제통합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피치의 분석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국 경제 현황과 주요 현안 관련해 신용평가사와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겠다"며 "대외신인도 관리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앞서 또다른 신용평가사인 무디스(Moody's)는 지난달 8일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2015년 12월 이후 유지해온 'Aa2'으로 평가했고, 등급 전망도 '안정적' 그대로 유지했다.

S&P(스탠더드앤푸어스) 역시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을 2016년 8월 이후 'AA'에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