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0.2℃
    미세먼지 나쁨
  • 경기
    B
    11.5℃
    미세먼지 나쁨
  • 인천
    B
    10.3℃
    미세먼지 나쁨
  • 광주
    B
    15.4℃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4℃
    미세먼지 나쁨
  • 대구
    B
    12.3℃
    미세먼지 나쁨
  • 울산
    B
    15.7℃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5.7℃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7.9℃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12℃
    미세먼지 나쁨
  • 충남
    B
    14℃
    미세먼지 나쁨
  • 전북
    B
    14.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5.6℃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2.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3.9℃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8.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3℃
    미세먼지 나쁨
다음달로 다가온 추석...기업 46% "상여금 지급계획 없다"
다음달로 다가온 추석...기업 46% "상여금 지급계획 없다"
  • 이수현 기자
  • 승인 2019.08.12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보다 5.4%포인트 줄어...지급하는 곳은 대기업 '120만원' 중소기업은 '58만원'
[자료=사람인]
[자료=사람인]

[뉴스퀘스트=이수현 기자] 다음 달로 다가온 추석을 앞두고 기업들의 상여금 지급계획에 대해 설문한 결과, 절반가량은 지급할 계획이 없다는 결과가 나왔다.

12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907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추석 상여금계획에 대해 질문해 보니 전체의 46.1%(418개)는 지급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해 조사 때(51.1%)보다는 비율이 5.4%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다만, 1인당 평균 상여금은 64만7000원으로 1년 전(62만원) 보다 소폭 올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평균 120만원인데 비해 중소기업은 절반도 되지 않는 58만원이었다. 중견기업은 평균 102만원의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었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55.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8.4%)와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17.4%)가 뒤를 이었다.

지급하지 않는 기업은 '지급 규정이 없어서'(34.7%)와 '선물 등으로 대체'(32.1%),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6.6%), '불경기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17.2%) 등을 이유로 들었다.

기업의 69.8%는 직원들에게 선물을 줄 계획이 있다고 밝혔으며, 1인당 평균 예산은 5만9000원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