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8.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7.4℃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7.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8.7℃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2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7.6℃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26.4℃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29.1℃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24.2℃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8.7℃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6.8℃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7.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2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2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7.7℃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7.6℃
    미세먼지 보통
깐깐해진 '주담대'에 신용·마이너스대출 '쑥'...7월 2.2조원 늘어
깐깐해진 '주담대'에 신용·마이너스대출 '쑥'...7월 2.2조원 늘어
  • 박민석 기자
  • 승인 2019.08.13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월 가계대출 증가폭 전년비 15조원 감소...7월에는 6.2조원 늘어
[사진=뉴스퀘스트]
[사진=뉴스퀘스트]

[뉴스퀘스트=박민석 기자]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조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제2금융권과 주택담보대출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다만 7월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6조2000억원 증가했다. 이는 전년 같은 달에 비해 6000억원, 전달에 비해선 1조1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13일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1~7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24조2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5조원 줄었다. 이 기간 누적 증가 규모는 2017년 49조6000억원에서 지난해 39조2000억원으로 감소한 데 이어 올해도 증가세 둔화가 이어졌다.

은행권은 전년 동월 대비 늘었지만, 제2금융권(상호금융·저축은행·보험사·여신전문금융회사)은 줄었다.

7월 은행권 가계대출은 5조8000억원 늘었는데, 이는 전년 동월(4조8000억원)과 전월(5조4000억원) 증가 폭보다 각각 1조원, 4000억원 확대된 수치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 폭은 지난해 11월(6조7000억원 증가) 이후 8개월 만에 가장 컸다.

가계대출을 세부적으로 보면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둔화한 반면 기타대출은 크게 불어났다.

7월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한 달 전보다 3조6000억원 늘어난 630조1000억원이었다. 4월에 4조원 늘어났던 것을 감안하면 증가세는 둔화했다.

반대로 신용대출·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은 2조2000억원 증가한 223조5000억원이었다. 증가 폭은 작년 10월 4조2000억원 이후 가장 컸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분양물량이 2만4000호로 늘었지만, 주택담보대출 규제 때문에 대출 수요자들이 주담대 대신 기타대출을 통해 돈을 빌렸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한은 관계자는 "주택 매매와 분양을 위한 대출 수요가 기타대출에 집중됐다"며 "수요자들이 주담대가 막혀 기타대출 등 다른 쪽에서 대출을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주택도시보증공사의 버팀목 전세대출 등 정책상품 잔액 증가분 8000억원이 기금이 아닌 은행 주택담보대출(전세)로 계상됐다"며 "이를 제외하면 7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전년 동월(5조6000억원)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7월 중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4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월(9000억원)보다는 5000억원 줄었다. 전월(-3000억원)보다는 7000억원 늘었다.

제2금융권에서의 주택담보대출은 규제 등의 영향으로 1조4000억원 감소했다. 전년 동기보다는 1조1000억원 축소됐다. 기타대출은 1조8000억원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전 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2조2000억원 증가했다"며 "이는 전년 동월(2조8000억원)과 전월(2조7000억원) 증가폭보다 작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은행권 개인사업자 대출 잔액은 327조2000억원으로 한 달 새 2조원 불어났다.

은행 기업대출을 보면, 대기업은 회사채를 통한 자금 조달을 확대하는 대신 대출 규모는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회사채 순발행액은 3조4000억원으로 2012년 7월(3조40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회사채로 투자자금이 몰리며 발행금리가 떨어지자 대기업들이 경기둔화, 불확실성 등에 대비해 실탄 쌓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7월 대기업 대출 잔액은 154조3000억원으로 1조1000억원 감소했다. 반대로 중소기업은 699조원으로 2조6000억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