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9.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9℃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9.1℃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20.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0.3℃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18.8℃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19.3℃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6.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8.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0.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0.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0.1℃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8.8℃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0.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0.1℃
    미세먼지 좋음
현대차 인력감축 20%는 '최대치'vs'최소치'...노사, 외부권고안 시각차
현대차 인력감축 20%는 '최대치'vs'최소치'...노사, 외부권고안 시각차
  • 최인호 기자
  • 승인 2019.10.0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로 구조조정 불가피엔 공감
지난 4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 [사진제공=현대차]
지난 4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열린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 [사진제공=현대차]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자동차 생산기술 변화로 제조인력을 20~40%까지 줄여야 한다." 

미래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로 현대자동차의 대규모 인력 감축이 불가피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현대차 노사는 최근 울산공장에서 열린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에서 외부 자문위원들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미래 고용에 대한 제언을 들었다고 7일 전했다.

내연기관 차량을 주로 생산하고 있는 현대차는 노조와 사측이 인력 구조조정을 놓고 대립해왔다. 그러나 지난해 8월 고용안정위원회가 구성돼 노사가 친환경차 대책을 함께 찾기 시작하면서 오는 2025년까지 생산인력을 20% 가량 감축하는 안에 대해서 공감대를 형성하는 등 변화하고 있다.

자문위에 따르면 노사가 컨센서스, 즉 공통 인식을 한 것은 생산인력을 2025년까지 20%가량 감소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다만 구체적인 감축 인원 숫자를 정한 것은 아니다.

현재 5만명 정도인 국내 생산인력을 1만 명가량 줄이는 방안에 대해서 노사 양측이 의견을 함께한 것이다.

고용안정위원회 구성 이후 노사는 인원 감축 규모를 놓고 대립해왔는데, 노조는 2025년까지 생산직 1만3500명이 퇴직하니 그만큼을 충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전기·수소차로 차 산업이 넘어가고 있어 신규 충원은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논의가 진행되면서 노조도 전기·수소차 생산에 따른 인원 감소를 받아들였고, 사측도 과도기 상의 필수인원을 고려해 절충안을 찾았다.

특히 노조가 변화를 인정한 것은 전기·수소차로 넘어가는 자동차산업의 변화에 발맞추지 않으면 뒤처질 수 있다고 봐서다.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현대자동차 EV 콘셉트카 45. [사진=현대차]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현대자동차 EV 콘셉트카 45. [사진=현대차]

전기·수소차는 엔진과 변속기가 필요 없고 내연기관에 비해 부품수도 줄어든다. 또 자동화와 모듈화가 이뤄져 생산 공정에 필요한 인력도 줄어든다.

노사가 이런 내용에는 공감했지만 향후 논의과정은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20% 감축안을 '최대치'로 보고 있지만 사측은 20% 감축안을 '최소치'로 보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사측은 전기·수소차로의 전환을 더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양측의 대립 가능성은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는 연구개발 등 그동안 회사에 부족했던 인력을 들여오면서 인력숫자를 늘리고 생산직은 줄이려고 할 것"이라며 "이런 조치에 노조는 반발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