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8.6℃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8.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4.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0.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2.3℃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3.9℃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5.8℃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5.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8.6℃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0.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1.1℃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14.4℃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2.3℃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0.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6.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8.6℃
    미세먼지 보통
아베 보고 있나?…일본차 판매량 절반이하로 '뚝'
아베 보고 있나?…일본차 판매량 절반이하로 '뚝'
  • 최인호 기자
  • 승인 2019.11.0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수입차 판매량 발표…'메르세데스-벤츠' 반사이익으로 사상 첫 8000대 돌파
[사진=혼다]
[사진=혼다 코리아 홈페이지]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시작된 '불매운동'으로 일본산 차량의 판매가 절반 이하로 쪼그라든 것으로 집계됐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일본산 자동차 신규등록대수는 총 1977대로 지난해 동월 대비 58.4%나 감소했다.

반면 독일의 메르세데스 벤츠는 8025대 판매를 기록하며 사상 최고기록을 달성했다.

일본산 차량 판매는 한일간 갈등이 시작된 7월 2674대로 17.2% 감소했으며, 8월(1398대·-56.9%), 9월(1103대·-59.8%)에는 급격한 감소세를 보였다.

또 일부에서 자동차 번호판이 7자리로 바뀐 뒤 해당 번호판을 부착한 일본산 차량에 대해 비난이 일자 판매가 더욱 위축되고 있다.

한편, 이날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자료에 따르면 10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는 2만2101대로 전월(2만204대) 보다 9.4% 증가했다.

이는 전년 동월(2만813대)보다 6.2% 늘어난 것이다. 다만 올해 10월까지 누적대수 18만9194대로 전년 동기 누적 21만7868대 보다 13.2% 감소했다. 

10월 한달간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아우디 Q7 45 TFSI 퀘트로(1394대), 벤츠 E 300(773대), 벤츠 E220d(729대) 순이었다.

브랜드별로 보면 벤츠 8025대, BMW 4122대, 아우디 2210대로 독일자동차의 인기가 재확인됐다. 이어 지프 1361대, 볼보 940대, 미니 852대 순이었다.

아밖에 일본의 혼다 806대, 폭스바겐 602대, 렉서스 456대, 포드 430대, 랜드로버 427대, 토요타 408대, 재규어 368, 푸조 297대, 인피니티 168대, 포르쉐 140대, 닛산 139대, 시트로엥 117대, 마세라티 104대, 캐딜락 91대, 람보르기니 24대, 롤스로이스 14대였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8242대(82.5%), 일본 1977대(8.9%), 미국 1882대(8.5%) 순이었으며, 연료별로는 가솔린 1만4663대(66.3%), 디젤 6396대(28.9%), 하이브리드 991대(4.5%), 전기 51대(0.2%)로 나타났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부회장은 "10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효과와 적극적인 프로모션에 힘입어 전월보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