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6.1℃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6.6℃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8.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6.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8.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9℃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9.3℃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5℃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4.8℃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6.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6.7℃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0.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8.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6.6℃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5.4℃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5.3℃
    미세먼지 보통
수원 삼성, 5번째 FA컵 우승 달성…강렬했던 '코레일 돌풍'
수원 삼성, 5번째 FA컵 우승 달성…강렬했던 '코레일 돌풍'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1.11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지난 10일 열린 2019 KEB하나은행 FA C컵 결승2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뒤 환호하고 있는 고승범 선수. (가운데)[사진=대한축구협회]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수원 삼성 블루윙즈가 대전 코레일을 꺾고 2019 FA컵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수원 삼성은 10일 수원 월드컵경기장 ‘빅버드’에서 열린 코레일과의 2019 KEB하나은행 FA C컵 결승2차전에서 고승범의 2골과 김민우, 염기훈의 골에 힘입어 4-0 대승을 거두며 1, 2차전 합계 4-0으로 우승을 확정지었다.

수원의 이번 FA컵 우승은 통산 5번째로 이 대회 역대 최다 우승팀의 영광을 함께 했다. 특히 수원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내년 시즌 AFC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따냈다.

수원은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다. 수원은 지난 대전에서 열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 이날 1-1로 비기더라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의해 우승컵을 대전 코레일에 내줄 위기였다.

그만큼 절박했던 수원의 선수들의 의지는 경기초반부터 확연히 드러났다.

전반부터 코레일을 강하게 밀어부친 수원은 전반 15분 고승범의 강력한 오른발로 슈팅이 골로 연결되며 승기를 잡았다. 올 시즌 한골도 기록하지 못했던 고승범은 이 골로 그간 마음의 짐을 완전히 내려놨다.

후반 들어서도 공격을 늦추지 않았던 수원은 후반 23분 고승범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골라인 안쪽으로 떨어지며 2-0까지 점수차를 벌였다. 이어 후반 32분에는 전세진의 패스를 이어받은 김민우가 때린 슈팅이 코레일 임형근 골키퍼의 손을 맞고 골문으로 굴러들어가며 행운까지 겹치며 3-0으로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수원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기세가 완전히 꺾인 코레일의 허점을 그대로 파고든 수원은 후반4 0분 전세진의 왼쪽 측면 패스를 받은 염기훈이 골로 연결시키며 4-0으로 사실상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염기훈은 이골로 대회 5호골을 기록, 득점왕에 올랐다. 또한 이날 2골을 몰아친 고승범은 생애 첫 MVP의 영예를 얻었다.

[사진=수원 삼성 블루윙즈 페이스북]
[사진=수원 삼성 블루윙즈 페이스북]

◆ 수원에 남겨진 과제

수원은 이번 FA컵에서 우승했지만 정규리그에서는 36경기를 치른 현재 승점 45점으로 리그 8위에 머물러 있다.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는 내년 시즌과 AFC챔피언스리그에서 좋은 성적을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임생 감독과 염기훈 선수는 모두 시즌 후 구단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구했다.

염기훈은 지난 성남과의 경기가 끝난 뒤 “FA컵 정상에 오르면, 구단에서 올 시즌보다 많은 지원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임생 감독도 이날 우승을 확정지은 후 “지난번 주장 염기훈이 ‘팀이 AFC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게 되면 구단에서 선수 보강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한 기사를 봤다. AFC 챔피언스리그에 가게 됐으니 구단에서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사진=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 3부리그 코레일의 ‘돌풍’

이번 FA컵은 수원 삼성의 우승으로 끝났지만 준우승팀 대전 코레일에도 큰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코레일은 3부리그 팀으로 1부리그 팀보다 훈련조건, 연봉 등에서 상대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있음에도 이번 대회에서 울산 현대(32강), 강원FC(8강), 상주 상무(4강) 등 K리그 1팀을 차례로 꺾고 결승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4강에서 수원에 패했던 화성FC도 8강에서 경남FC를 꺾는 등 파란을 일으키며 K리그 1팀들을 긴장케 했다.

우리 대표팀의 실력 향상을 위해서는 K리그1만이 아닌 하위리그의 실력 향상이 반드시 필요하다. 그런면에서 이번 대회 대전 코레일과 화성FC 등 K3리그팀들의 돌풍을 긍정적 신호임에 분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내 주요기업의 지속가능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