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3.6℃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6.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5.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7.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9℃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9.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0.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5.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5.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8.4℃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7.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7.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1.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5℃
    미세먼지 보통
결혼으로 인한 경단녀 여전…미혼 재취업은 크게 늘어
결혼으로 인한 경단녀 여전…미혼 재취업은 크게 늘어
  • 강영민 기자
  • 승인 2019.11.26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통계청]
[사진=통계청]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경력단절여성(이하 ‘경단녀’)의 숫자는 크게 줄었지만, 출산과 육아로 인한 여성의 경제활동 위축현상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경력단절여성 현황'을 보면 올해 4월 기준 기혼여성은 884만 4000명으로 이중 비취업자는 336만 6000명으로 나타났다.

이 중 경력단절여성은 169만 9000명으로 전년대비 14만 8000명(△8.0%) 감소했고, 15~54세 기혼여성 대비 경력단절여성 비중은 19.2%로 1.3%p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단녀의 숫자는 크게 줄었으나, 기혼여성의 재취업은 여전히 힘들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조사결과 경단녀들이 일을 그만둔 이유로는 육아와 결혼이 각각 38.2%와 30.7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임신·출산(22.6%), 가족돌봄(4.4%), 자녀교육(4.1%) 순으로 나타나 결국 ‘결혼’으로 인한 이유가 가장 큰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18세 미만 자녀 2명을 둔 경단녀가 66만3000명(47.9%)으로 가장 많았고, 자녀의 나이로는 6세 이하가 87만 6000명(63.3%)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들의 경력단절기간은 5~10년 미만이 24.6%로 가장 많았고, 10~20년 미만(23.7%), 3~5년 미만(15.6%), 1~3년 미만(15.6%), 1년 미만(12.0%), 20년 이상(8.4%)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존 경단녀 중 구직단념자는 1만명으로 전년대비 3000명(△20.6%) 감소해 이들의 재취업 의지가 강함이 확인됐다.

한편, 경단녀들이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이유로는 ‘원하는 임금수준이나 근로조건이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 ‘근처(주변)에 일거리가 없었거나 없을 것 같아서’가 각각 4000명(38.5%)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