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3.6℃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7℃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6.9℃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5.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7.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9℃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9.6℃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0.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4℃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5.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5.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8.4℃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7.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7.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1.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5℃
    미세먼지 보통
주요대 합격선 인문↑·자연↓ 전망…서울대 경영 413점·의예 405점
주요대 합격선 인문↑·자연↓ 전망…서울대 경영 413점·의예 405점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2.0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대학교]
[사진=서울대학교]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2020학년도 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오늘(4일) 수험생들에게 배포된다.

이번 수능 채점 결과 ‘수학나’가 가장 어려웠던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국어도 지난해보다는 쉬웠으나 역대 수능을 대비해 볼 때 난이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에 따르면 이번 수능에서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영역 140점, 수학 가형(이과) 134점, 수학 나형(문과)은 149점이었다.

표준점수란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것으로 수험생들의 평균점수가 낮으면 표준점수가 높아지고, 반대일 경우 낮아진다.

또한 영역별 1등급 컷은 국어영역 131점, 수학 가형 128점, 수학 나형 135점이었다.

올해 수능 만점자는 15명이었으며, 이중 재학생이 13명, 졸업생이 2명이었다.

수험생들은 이제 자신의 점수에 맞는 대학을 선택해 지원하는 일만 남게 됐다.

그렇다면 올해 수능 채점 결과 주요대학과 학과의 합격선은 어떻게 될까?

입시전문기관 종로학원하늘교육은 올해 주요대학의 합격선은 인문계열은 전년대비 상승하고, 자연계열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 이유로 인문계열은 수학나의 표준점수가 전년에 비해 상위권에서 상승했고, 사회탐구 또한 전년보다 변별력있게 출제되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국어도 전년에 비해 쉽게 출제되었지만 여전히 변별력 있어 전반적으로 점수가 상승했다.

[사진=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사진=종로학원하늘교육 제공]

종로학원 측은 또 올해 서울대 의예과 입학선(국수탐 표준점수 600점 만점 기준)을 405점으로 예측했고, 연세대 의예과 404점, 고려대 의과대와 성균관대 의예과 403점, 경희대와 한양대 의예과를 401점으로 전망했다.

또한 서울대 경영대 413점, 연세대 경영학과 410점, 고려대 경영대학 410점, 경희대 한의예 394점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각 대학들은 오는 10일까지 수시모집 합격자 발표를 마친 뒤, 26일부터 31일까지 정시모집 원서를 접수하고, 내년 2월 4일까지 합격자를 발표하는 등 입시절차를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