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1℃
    미세먼지
  • 경기
    B
    -1.3℃
    미세먼지
  • 인천
    B
    -2.1℃
    미세먼지
  • 광주
    B
    3.8℃
    미세먼지
  • 대전
    B
    0.7℃
    미세먼지
  • 대구
    B
    2.5℃
    미세먼지
  • 울산
    B
    3.1℃
    미세먼지
  • 부산
    B
    3.5℃
    미세먼지
  • 강원
    B
    -2.8℃
    미세먼지
  • 충북
    B
    -2.8℃
    미세먼지
  • 충남
    B
    0.7℃
    미세먼지
  • 전북
    B
    1.2℃
    미세먼지
  • 전남
    B
    5.3℃
    미세먼지
  • 경북
    B
    2.5℃
    미세먼지
  • 경남
    B
    0.8℃
    미세먼지
  • 제주
    B
    9℃
    미세먼지
  • 세종
    B
    -2.7℃
    미세먼지
올해 환갑 맞은 남성, 앞으로 22년 더 산다...여성은 27년
올해 환갑 맞은 남성, 앞으로 22년 더 산다...여성은 27년
  • 최석영 기자
  • 승인 2019.12.0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8년 생명표, 지난해 출생아 기대수명 82.7년...통계후 처음 '증가세 스톱'
[그래픽=뉴스퀘스트DB]
[그래픽=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지난해 태어난 출생아는 평균 83세까지 생존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과 동일한 것으로 매년 늘었던 기대수명이 통계집계 이후 처음으로 멈췄다.

질병이나 상해 등을 겪지 않는 건강하게 사는 기간은 조사 이래 꾸준히 줄고 있는데, 지난해 출생아의 경우 64.4년이었다.

기대 여명은 대부분의 나이에서 늘었는데 지난해 40세인 남성은 향후 40.8년, 여성은 46.5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과 비교하면 각각 3.2년, 2.5년씩 증가했다.

◇ 기대수명 증가세 처음으로 멈췄다

통계청은 4일 발표한 '2018년 생명표'에 따르면 2018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전년과 같은 82.7년이었다.

기대수명이 보합을 보인 것은 1970년부터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처음이다.

이는 지난해 기록적인 한파로 사망자가 늘면서 당해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추정하는 기대수명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지난해 겨울 한파가 1973년 이래 가장 심했다"며 "인구 고령화로 폐렴 사망률이 늘어나고 있고 겨울 날씨가 추웠던 것이 고령 인구 사망률을 높이는 데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기대수명과 기대여명은 해당연도 출생아가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를 의미하는데, 통계청은 사망신고 자료를 바탕으로 현재 연령별 사망 수준이 유지될 경우 특정 연령의 사람이 몇 세까지 살 수 있을지를 추정해 이를 발표하고 있다.

성별로 보면 2018년 출생 남성의 기대수명은 79.7년, 여성은 85.7년으로 격차는 6.0년으로 줄었다.

남녀 기대수명 간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가장 넓게 벌어진 이후 서서히 좁혀지고 있다.

여성의 기대수명이 가파르게 증가하기 어려운 가운데 남성의 기대수명 증가속도가 상대적으로 빨라 격차가 좁혀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인 83.4년보다 약 2.4년 높았다. 회원국 가운데 일본(87.3년), 스페인(86.1년)에 이어 3번째다. 반면 한국 남성 기대수명은 OECD 평균을 1.7년 웃돌지만, 회원국 가운데서는 15위에 그쳤다.

◇ 지난해 40세 남성은 40.8년, 여성은 46.5년 더 산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40세인 남성은 향후 40.8년, 여성은 46.5년 더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과 비교해 각각 3.2년, 2.5년씩 늘었다.

60세의 경우 남성은 22.8년, 여성은 27.5년 더 생존할 것으로 보인다. 10년 전보다 각각 2.6년, 2.3년 증가한 증가했다. 

65세의 기대여명은 남녀가 각각 18.7년, 22.8년이었다.

지난해 태어난 여성이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을 따져보면 79.9%에 달했다. 남성은 60.1%였다.

1970년 출생 여성이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이 32.9%였던 점을 고려하면, 약 48년 만에 80세 생존확률이 2.4배로 늘었다. 남성의 경우 같은 기간 11.6%에서 60.1%로 5배로 증가했다.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여성이 3.7%, 남성이 1.0%였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 지난해 출생아, 건강수명은 64.4년

지난해 출생아가 기대수명 기간 중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지내는 기간은 64.4년, 병을 앓는 기간은 18.3년으로 전망됐다.

이 유병 기간 제외 기대여명은 2012년부터 격년마다 발표하고 있으며, 매번 감소 중이다.

남성은 64.0년, 여성은 64.9년으로 유병 기간을 제외한 기대여명(건강여명)은 근소한 차이를 보였다.

전체 기대여명 대비 건강하게 보낸 기간의 비율은 남성이 80.3%로 여성 75.6% 보다 높았다.

김 과장은 "한국은 다른 나라보다 의료보험 서비스가 잘돼 있고 병원 접근성이 용이하며 건강검진 범위가 지속해서 확대되다 보니 암이나 고혈압 등 질환을 조기 발견하고 관리하는 경향이 늘고 있다"며 "이 때문에 건강수명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녀가 주관적으로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기대수명은 69.0년으로 상대적으로 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