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4℃
    미세먼지
  • 경기
    B
    3.6℃
    미세먼지
  • 인천
    B
    2.2℃
    미세먼지
  • 광주
    B
    6℃
    미세먼지
  • 대전
    B
    6.8℃
    미세먼지
  • 대구
    B
    6.8℃
    미세먼지
  • 울산
    B
    6.1℃
    미세먼지
  • 부산
    B
    7℃
    미세먼지
  • 강원
    B
    -0.3℃
    미세먼지
  • 충북
    B
    4.8℃
    미세먼지
  • 충남
    B
    6.8℃
    미세먼지
  • 전북
    R
    6.6℃
    미세먼지
  • 전남
    B
    4.4℃
    미세먼지
  • 경북
    B
    6.8℃
    미세먼지
  • 경남
    B
    6.3℃
    미세먼지
  • 제주
    B
    9.7℃
    미세먼지
  • 세종
    B
    5.8℃
    미세먼지
2028년 우리 하늘에 '개인 비행체 시대' 열린다
2028년 우리 하늘에 '개인 비행체 시대' 열린다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1.07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CES 2020tj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정부도 법령 등 적극 지원
[자료=현대자동차]
[자료=현대자동차]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이르면 오는 2028년 우리나라 하늘에 '개인용 비행체(PAV·Private Air Vehicle)'가 날아다닐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호텔에서 열린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20)' 미디어데이에서 선보인 도심항공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를 2028년께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상용화한다는 계획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미디어데이 행사후 기자들과 만나 UAM 상용화 시점에 대해 "2028년쯤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 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같이 할 계획"이라며 "한국에서 법규나 이런 것들이 같이 가야 하기 때문에 계속 정부쪽 하고 얘기해야겠죠"라고 말했다.

이날 자리를 함께한 국토교통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도 현대차의 계획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혀 이 같은 구상의 현실화에 한층 더 힘을 보탰다.

◇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 제시

현대차가 이날 공개한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은 UAM과 PBV, 그리고 모빌리티 환승 거점(Hub)이다.

▲UAM은 PAV와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결합해,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며 ▲PBV는 지상에서 목적지까지 이동하는 시간 동안 탑승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친환경 이동 솔루션이다.

▲Hub는 UAM과 PBV를 연결하는 공간으로, 사람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교류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신개념 솔루션이다.

UAM, PBV, Hub는 긴밀한 상호작용을 통해 인류의 삶을 보다 가치 있게 만들고, 인간 중심의 역동적인 미래도시를 구현하는 핵심으로 작용한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우리는 도시와 인류의 삶에서 무엇이 중요한지 깊이 생각했다"며 "UAM과 PBV, Hub의 긴밀한 연결을 통해 끊김 없는 이동의 자유를 제공하는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은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고 '인류를 위한 진보'를 이어 나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어 "현대자동차는 이동 시간의 혁신적 단축으로 도시간 경계를 허물고, 의미 있는 시간 활용으로 사람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목표를 이루며, 새로운 커뮤니티를 통해 사람들이 함께 모일 수 있는 역동적인 인간 중심의 미래 도시 구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와 우버가 공동개발한 PAV 콘셉트 'S-A1'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와 우버가 공동개발한 PAV 콘셉트 'S-A1' [사진=현대자동차]

◇ 현대차·우버 공동개발 PAV 콘셉트 'S-A1' 최초 공개

현대차는 이날 최초로 PAV 콘셉트 'S-A1'을 공개했다.

현대 PAV 콘셉트 'S-A1'은 전기 추진 방식의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하고 조종사를 포함 5명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이 안정화 된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PAV와 같은 이동 수단을 대량 생산하는데 필요한 차량 개발 및 제조 분야에 탁월한 역량과 전문성을 보유했다.

PAV 콘셉트는 세계 최대 모빌리티 기업 우버(Uber)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됐다.

우버 엘리베이트(Uber Elevate) 에릭 앨리슨(Eric Allison) 총괄은 "현대차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 중 UAM 분야 우버의 첫 번째 파트너로 고객들이 안전하고 저렴하게 비행체를 이용할 수 있도록, 매우 빠르고 훌륭한 품질로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에릭 앨리슨 총괄은 "현대차의 제조 역량과 우버의 기술 플랫폼이 힘을 합치면, 도심 항공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큰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우버 등 다양한 글로벌 업체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세계 최고 수준의 PAV 개발, 플릿(Fleet) 서비스 및 유지 보수, 이착륙장(Skyport) 개발 등 UAM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 정부 "올해는 UAM 실현을 위한 중요한 해"

이날 현대차 행사장에 참석한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정부도 UAM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지난해에 미래드론교통과 신설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며 "올해를 UAM 실현을 위해 중요한 해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어 "업계에서는 2023년 시제기 개발, 2029년 상용화로 보고 있는데 이를 위해 기체개발 인증과 운영을 위한 관제 등 인프라를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체개발과 관련 올해 5월에 드론법이 발효되면 드론 자유화 구역을 지정해서 기체개발 후 테스트를 자유롭게 할 수 있게 하겠다고 김 실장은 설명했다.

관제 공역(하늘길 항로 설정) 인증 등과 관련해선 올해 5월에 드론교통 5개년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일부 외국 업체가 기술적인 측면에서 시험도 하고 있어서 한국이 조금 늦었다고 볼 수 있지만 외국에서도 인증이 끝나지도 않았고 제도 뒷받침도 필요하므로 늦은 것도 아니라고 본다"고 밝혔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도 현재 기체개발에 집중하는 단계로, 현대차도 200여개 업체 중 하나라고 그는 부연했다.

그는 "상용화에서는 안전성 문제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외국정부도 신중하게 보는 것 같다"며 "미국, 유럽연합, 유엔 등 항공당국들과 협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UAM이 업계 노력만으로 실현될 수 없고 정부 지원이 필요한 분야이므로 출발은 늦어도 더 빨리 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을 알려주고자 CES 현장에 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