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8.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5.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5.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6.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7.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8.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9.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5.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7.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5.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5.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0.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7.1℃
    미세먼지 좋음
제조업 국내공급, 3~4분기 연속 증가...경기반등 신호?
제조업 국내공급, 3~4분기 연속 증가...경기반등 신호?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2.07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체는 2년 연속 감소...설비투자 등 부진 때문
[사진=뉴스퀘스트DB]
[사진=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소비와 투자 등 경기흐름을 보여주는 지표인 제조업 국내공급이 지난해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국내에서 생산하거나 외국에서 수입해 국내에 공급한 제조업 제품의 실질 가액인데, 2년 연속 이 수치가 감소한 것은 기저효과와 함께 작년 설비투자가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2019년 4분기 및 연간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보다 0.5% 감소했다.

제조업 국내 공급은 지난 2017년 대규모 반도체 설비투자로 4.0%의 증가율을 보였으나 2018년 마이너스(–)0.8%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0년 이후 처음 감소했고 작년에도 0.5% 줄었다.

국산은 의료정밀광학, 기계 장비 등이 줄어 1.1% 감소했고, 수입은 전자제품, 1차금속 등이 늘어 1.0% 증가했다.

최종재 국내 공급은 전년 대비 0.9% 줄었다.

개인 또는 가계에서 구입, 사용되는 제품을 말하는 소비재 공급은 0.8% 증가한 반면, 각 산업에서 생산관련 활동에 1년 이상 사용되는 기계장비를 의미하는 자본재 공급은 3.4%나 감소한 때문이다.

광공업과 다른 산업의 원재료·연료·부품 등으로 투입되는 중간재 공급도 0.2% 줄었다.

업종별로는 기타운송장비(36.8%)가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기계 장비(-8.6%)와 전기장비(-5.7%)는 감소했다.

반도체 제조용 특수산업용 기계 등이 포함되는 기계 장비는 지난 2017년 19.2% 증가한 뒤 2018년(-6.1%)에 이어 작년까지 2년 연속 감소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제조업 국내 공급이 줄어든 것은 지난해 국산 생산이 좋지 않았던 데다 자본재가 2년째 감소하는 등 설비 투자도 부진했기 때문"이라며 "2017년 워낙 좋았던 설비투자의 기저효과도 남아 있다"고 말했다.

제조업 국내공급 중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수입점유비)은 26.3%로 0.5%포인트 상승했다.

2019년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동향 (전년동기대비). [자료=통계청]
2019년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 동향 (전년동기대비). [자료=통계청]

한편 지난해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 동기보다 1.1% 증가했다.

수입은 줄었으나 국산이 늘어난 영향이다.

제조업 국내공급은 작년 1분기(-3.9%)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2분기(-0.8%)에도 줄었으나, 3분기(1.5%) 증가세로 전환한 뒤 4분기까지 2분기 연속 늘었다.

최종재의 경우 소비재가 휴대용전화기, 냉동물고기 등에서 0.4% 감소했지만, 자본재가 컨테이너선, 기타반도체장비 등에서 21.3% 증가하면서 전체적으로 7.7% 늘었다.

중간재는 TV용 LCD, 자동차부품 등이 감소하면서 3.2% 줄었다.

업종별로는 기타운송장비(154.3%), 기계장비(3.6%) 등은 증가했으나, 1차금속(-5.3%) 등이 감소했다.

김 과장은 "해운업 쪽의 컨테이너선 대규모 발주로 작년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기타운송장비 증가율이 컸던 것"이라며 "선박은 규모가 커서 변동 폭이 크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수입점유비는 전년 동기 대비 0.4%포인트 하락한 25.5%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