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8.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5.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5.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6.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7.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8.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9.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5.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7.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5.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5.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0.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7.1℃
    미세먼지 좋음
대통령까지 나섰지만...제조업 일자리 5개월째 감소
대통령까지 나섰지만...제조업 일자리 5개월째 감소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2.1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 구조조정 등 여파...'기업투자' 환경 조성이 문제해결 해법
[사진=뉴스퀘스트DB]
[사진=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대통령까지 나서 우리 경제활동 인구의 주축인 40대와 제조업 일자리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섰지만 이들의 취업 상황이 좀처럼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오히려 제조업 일자리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기업이 마음 놓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 조성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1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4만7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 보다 2만9000명(0.8%) 줄었다.

◇ 자동차·전자통신 분야서 일자리 감소 주도

제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작년 9월 마이너스(-)로 돌아선 이후 5개월째 감소세를 이어가고 감소 폭도 점점 커지는 추세다.

지난달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를 주도한 업종은 자동차다.

구조조정과 생산 감소 등의 여파로 7900여명이 감소한 것. 완성차는 물론 부품 부문까지 모두 가입자가 줄었다.

전자·통신 업종의 고용보험 가입자도 4600명 감소했는데 이는 기업이 국내 보다 해외 생산을 늘린 여파인 것으로 분석됐다.

기계장비 업종도 관련 업황 부진 등의 영향을 받아 6800명 줄었다.

다만 강도 높은 구조조정을 겪어온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경우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4800명이 신규로 고용보험에 가입했다.

◇ 나랏돈 들어가는 보건복지·행정 일자리는 증가

반면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929만1000명으로, 작년 1월 보다 39만3000명(4.4%)이나 대폭 늘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큰 업종은 보건복지(12만6000명), 숙박음식(6만명), 전문과학기술(4만6000명) 등이었다.

공공행정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1만8000명 늘었다. 증가 폭은 줄었지만, 공공부문 고용 확대의 영향으로 증가세를 이어갔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아우르는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1368만1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7만2000명(2.8%) 증가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이 30만명대로 떨어진 것은 2018년 8월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설 연휴가 낀 데다 일자리안정자금 등 정책 효과가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고 기저 효과도 작용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노동부이 설명이다.

해마다 연말에 고용 계약이 종료되는 사람이 많아 1월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은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구직활동을 하는 실업자에게 고용보험기금으로 주는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달 7336억원으로 집계됐다. 작년 8월 기록한 역대 최대치(7589억원)에 가까운 규모다.

노동부는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세는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확대하고 구직급여 상·하한액을 높이는 등 고용 안전망을 강화한 결과"라고 말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49만9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만3000명(7.1%) 증가했으며, 신규 신청자도 17만4000명으로, 3000명(1.8%) 늘었다.

한편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등 행정 통계를 토대로 한 것으로, 고용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자영업자, 주 15시간 미만 노동자, 공무원 등은 분석 대상에서 제외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