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8.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5.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5.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6.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7.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8.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9.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5.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7.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5.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5.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0.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7.1℃
    미세먼지 좋음
중소기업 3곳중 1곳 "신종코로나 피해 받고 있다"
중소기업 3곳중 1곳 "신종코로나 피해 받고 있다"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2.10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국민불안감 해소 신속대책 마련해야...납세 유예도 필요"
[사진=보건복지부]
[사진=보건복지부]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국내 중소기업 3곳 중 1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의 직접적인 피해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으로 서비스업 피해가 더욱 심각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신종 코로나로 인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 국내 중소기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관련 중소기업 피해현황 및 의견조사'를 긴급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로 타격(피해)를 받고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 '받고 있다' 34.4%를 차지했다.

'받고 있지 않다'는 60.4%, '잘 모르겠다' 5.2%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은 31.0%, 서비스업은 37.9%가 피해를 입었다고 답했다.

피해기업 가운데 제조업은 '원자재수급 차질(56.4%)', '부품수급 차질 (43.6%)', '계약물량(수주물량 등) 취소'(23.1%), '수출전시회 취소로 인한 수주기회 축소'(20.5%) 등을 꼽았다.

서비스업의 경우는 76.6%가 '내방객 감소로 인한 매출축소'를 호소했다. 이어 '면담거부 등으로 영업활동 차질'(8.5%), '일시휴업으로 매출 축소'(4.3%)가 뒤를 이었다. 기타 응답으로 '현장납품 위축', '전시회 취소' 등이 있었다.

중국에 '수출 또는 수입 있는 기업'(40.7%)이 '수출과 수입이 없는 기업'(28.3%)에 비해 신종코로나 타격(피해)을 더 받고 있다는 응답이 12.4%포인트 높았다.

[자료=보건복지부]
[자료=보건복지부]

이와 함께 기업 43.2%가 신종코로나 사태로 체감경기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세부적으로 제조업(30.2%) 보다 서비스업(56.5%)의 체감경기가 악화가 더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로 국민들이 쇼핑과 모임, 회식 등이 줄이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실제 '숙박·음식 등 기타서비스'는 61.4%가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중소기업들은 신종 코로나에 대한 정부의 대응책으로 '국민 불안감 해소를 위한 신속한 대책 마련(61.2%, 복수응답)'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심리적인 소비 위축을 우려한 답변으로 보인다.

이 외에도 피해기업에 대한 관세 등 납세 유예 등 경영활동 지원(50.0%), 내수활성화를 위한 정부재정 조기집행(34.8%), 피해기업에 대한 긴급 경영안정자금 지원(34.0%) 등도 필요하다는 응답도 많았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글로벌 분업화 시대에 중국 부품 및 원자재 수입차질시 정상적인 기업활동이 어렵고 자금압박이 심화할 우려가 크다"며 "특히 지난해 일시적인 경기하락으로 기업의 신용등급이 하락한 상태에서 금리인상과 자금상환 부담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중소기업의 부담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보여지는 만큼 정부 긴급경영안정자금의 조속한 마련과 집행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