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8.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5.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5.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6.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7.4℃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9℃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8.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9.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5.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7.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5.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5.7℃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0.9℃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0.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7.1℃
    미세먼지 좋음
수출에 드리운 '신종코로나의 그림자'...1~10일 일평균 수출 3.2%↓
수출에 드리운 '신종코로나의 그림자'...1~10일 일평균 수출 3.2%↓
  • 최인호 기자
  • 승인 2020.02.1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비 조업일수 사흘 많아 미국 68%·EU 170% 늘었지만 중국은 36% 증가 그쳐
[사진=뉴스퀘스트DB]
[사진=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지난달 반등했던 수출이 이달 다시 하락세로 반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1~10일 하루 평균 수출실적이 떨어진 것으로 집계된 것.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의 영향인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의 수출은 107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69.4%(43억8000만달러) 늘었다.

그러나 이 기간 조업일수(7일)가 설 연휴가 낀 지난해(4일)보다 3일 많았기 때문에 조업일수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은 오히려 15억8000만달러에서 15억3000만달러로 3.2% 감소했다.

일평균 수출은 올 1월에 14개월 만에 4.8% 반등하는 데 성공했으나 신종 코로나의 영향으로 다시 하락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조업일수를 감안하지 않은 단순 수치로 보면 품목별로 반도체(37.8%), 석유제품(26.2%), 승용차(114.5%), 무선통신기기(34.8%), 선박(138.6%) 등이 증가했다.

조업일수를 감안한 품목별 수출 증감율은 열흘 단위 기간으로는 공개하지 않는다.

주요국별 수출실적을 보면 미국(68.1%), 베트남(59.8%), EU(170.4%) 등이 급증했다.

반면 우리나라 수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의 경우 같은 기간 36.0% 증가에 그쳤다. 중국에서의 수입도 같은 기간 7.5% 감소했다.

이에 대해 업계는 신종 코로나의 영향으로 대중국 수출 부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