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8-04 18:08 (화)
LG전자 작년 실적 '빛 좋은 개살구'...매출 역대최대·영업익 10%↓
LG전자 작년 실적 '빛 좋은 개살구'...매출 역대최대·영업익 10%↓
  • 최인호 기자
  • 승인 2020.01.08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62조3060억원·영업익 2조4329억원...4분기 스마트폰 부문 적자 확대탓
[사진=뉴스퀘스트DB]
[사진=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생활가전과 TV 부문의 선전으로 역대 최고의 매출을 달성했지만 마지막에 웃지 못했다.

지난해 4분기 계절적 비수기에 스마트폰 부문의 적자 확대 등에 따라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줄면서 '어닝 쇼크'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연간 매출액은 62조3060억원(잠정집계)으로 전년 대비 1.6% 증가했다고 8일 공시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2017년의 역대 최고 기록(61조3963억원)을 2년 만에 뛰어넘은 것으로 3년 연속 60조원을 넘겼다.

그러나 지난해 영업이익은 연간 2조4329억원으로 역대 최고치였던 2018년(2조7033억원) 보다는 10.0%나 줄었다.

LG전자의 연간 실적은 양호한 수준이지만 4분기 실적은 증권사들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을 크게 밑돌았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6조610억원으로 컨센서스인 16조5000억원대에 미치지 못했다. 4분기 매출액은 전분기(15조7000억원)보다 2.3% 늘었지만 전년 동기(15조7723억원) 대비로 1.8% 증가에 그쳤다.

특히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은 986억원으로 컨센서스(2500억원대)의 절반도 채우지 못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전분기(7815억원)보다 87.4% 급감했고, 지난해 4분기(757억원) 보다는 30.3% 증가한 수준이다.

LG전자는 2018년 4분기에도 스마트폰 사업부(MC)에서만 3223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었다.

지난해 4분기 역시 스마트폰의 실적 부진이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전문가들은 스마트폰의 영업손실이 4분기에만 2000억원대 후반으로 추정했는데 이는 3분기보다 적자 폭이 1000억원 이상 늘어난 수치다.

다만 스마트폰 생산지를 국내서 베트남으로 옮겨 원가 경쟁력이 강화되는 만큼 올해부터는 적자 폭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생활가전 부문은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처음으로 20조원을 돌파하고, 영업이익도 2조원을 넘긴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는 연결기준 순이익과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실적설명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