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8-11 15:50 (화)
'저성장이 뉴노멀'이라는 신동빈 "변화 못하면 생존도 어렵다"
'저성장이 뉴노멀'이라는 신동빈 "변화 못하면 생존도 어렵다"
  • 최인호 기자
  • 승인 2020.01.1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성공방식 모두 버리고 게임체인저 되라" 강조
[사진=뉴스퀘스트DB]
[사진=뉴스퀘스트DB]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저성장이 '뉴노멀(New-Normal)'이 된 지금,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지속 성장이 아니라 기업의 생존이 어려울 수 있다."

지난 15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열린 '2020 상반기 LOTTE VCM(Value Creation Meeting, 옛 사장단 회의)'에 마지막 순서로 나선 신동빈 회장이 변화를 강조하며 강조한 발언이다.

신 회장은 첫 발언부터 "오늘은 듣기 좋은 이야기를 드리지 못할 것 같다"며 긴장감을 끌어 올린 후 새로운 시대에 대한 신속한 대응과 최근 롯데의 경영성과에 대해 뼈아픈 성찰을 당부했다. 

그룹의 양대 축이라 할 수 있는 유통과 화학 부문의 실적 부진 뿐 아니라 다른 부문의 성장도 둔화됨에 따라 기업의 지속성장에 대한 우려 표명이다.

지난해 말 대규모 쇄신인사 이후 열린 첫 사장단 회의로 100여명의 신임 대표이사들과 BU(비즈니스유닛) 및 지주임원들에 모인 자리에서 현재의 상태에 안주하지 말 것을 주문한 것이다.

그는 먼저 "현재와 같은 변화의 시대에 과거의 성공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기존의 성공 스토리와 위기극복 사례, 관성적인 업무 등은 모두 버리고 새로운 시장의 판을 짜는 게임 체인저 (Game Changer)’가 되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그룹은 많은 사업 분야에서 업계 1위의 위치를 차지하고 성장해왔지만, 오늘날도 그러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적당주의에 젖어 있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런 신 회장의 발언은 지난해 말 4명의 BU장중 2명을, 또 전체 임원의 40%가량을 교체하고 사장보직에 전무급을 배치하는 등 대규모 쇄신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한 것에서 드러났다. 그룹의 혁신의지를 인사로 보여준 셈이다.

이에 대해 신 회장은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미래에 대비하기 위해 젊은 리더들을 전진 배치한 것"이라면서 "모든 사업부문의 수익성과 미래 성장성을 면밀히 분석하고 이에 기반한 자원 배분과 투자를 적극 진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롯데 관계자들은 매년 재계 수장들은 위기와 혁신을 강조해왔지만 올해 신 회장의 발언에는 과거와 온도차가 크다고 입을 모은다.

한 관계자는 "신 회장이 유통과 식품 등 실적부진 사업에 대해서는 확실한 성과와 구조변화를 주문한 동시에 사이클상 불황기인 화학분야의 경우 위기 탈출의 해법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한편, 롯데는 이번 2020 상반기 VCM에서는 2020년 경제 전망과 지난 2019년 그룹사 성과 리뷰 및 중기 계획 등이 공유했다.

또 롯데의 DT(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를 추진하는 주요 계열사의 실무 임원들이 함께 모여 롯데 DT 추진의 현주소와 향후 과제를 논의하는 토크콘서트도 함께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