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6.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6.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6.9℃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5.7℃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5.1℃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9.7℃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9.8℃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0.5℃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6.1℃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5.1℃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5.7℃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5.8℃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9.7℃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9.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1.6℃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3.4℃
    미세먼지 보통
이재용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삼성 "사실 무근, 법적 대응"
이재용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삼성 "사실 무근, 법적 대응"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2.13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상습적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불법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탐사보도 전문매체 ‘뉴스타파’는 13일 "검찰은 지난달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서 이 부회장의 프로포폴 의혹 관련한 공익신고 자료를 이첩받아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 사건을 넘겼다"고 보도했다.

이 부회장은 현재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파기환송심을 진행 중으로 이번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난처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

뉴스타파는 이에 앞서 지난해 이 부회장의 여동생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보도한 바 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신사동 A성형외과에서 근무했던 간호조무사의 남자친구 김 모씨는 이 부회장이 해당 병원에서 프로포폴을 상습투약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해당 병원은 지난해 말 애경그룹 2세인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가 프로포폴 주사를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고 검찰의 수사를 받은 바 있으며, 이후 폐업한 상태다.

김 씨는 뉴스타파와의 인터뷰에서 “이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태 당시 구속수감되기 전부터 상습투약했다는 소리를 여자친구를 통해 들었다”며 “자신도 병원에서 이 부회장을 직접 본 적이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삼성 측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해당 보도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이어 “뉴스타파의 보도는 다툼이 있는 관련자들의 추측과 오해, 서로에 대한 의심 등을 근거로 한 일방적 주장”이라며 “앞으로 검찰수사를 통해 진상이 명확히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 병원에서 의사의 전문적 소견에 따라 치료를 받았고, 이후 개인적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진료를 받은 적은 있지만 불법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당 매체에 대해선 악의적인 허위보도에 책임을 물어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추측성 보도는 당사자는 물론 회사, 투자자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사실이 아닌 보도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도록 수사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