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3.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3.3℃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3.2℃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4.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13.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3.9℃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4.8℃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15.5℃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8℃
    미세먼지 보통
  • 충북
    B
    1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13.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13.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4.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3.9℃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15.2℃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3.4℃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13℃
    미세먼지 보통
대전·부천·인천, '스마트시티' 구현 테스트베드 됐다
대전·부천·인천, '스마트시티' 구현 테스트베드 됐다
  • 강영민 기자
  • 승인 2020.02.17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대상도시 선정...현대차·LG CNS 등과 협력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대상도시로 뽑힌 인천시에서 함께 사업주체로 선정된 현대자동차가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으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중 모빌리티(Multi-Modal) 서비스를 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대상도시로 뽑힌 인천시에서 함께 사업주체로 선정된 현대자동차가 다양한 교통수단을 하나의 어플리케이션으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중 모빌리티(Multi-Modal) 서비스를 하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뉴스퀘스트=강영민 기자】 교통과 환경, 안전 등 각종 도시문제를 첨단 디지털기술을 활용해 해결하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 사업 대상도시로 대전시와 부천시, 인천시가 선정됐다.

이들 3개 도시에는 다음달부터 3년간 각각 약 300억원이 지원돼 관련 기업과 대학 등과 함께 첨단 미래형 도시 구현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스마트시티 챌린지 예비사업 대상 도시 6곳을 평가한 결과, 대전광역시와 부천시, 인천시 등 3곳이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챌린지는 교통·환경·안전 등 도시 문제를 스마트 기술로 해결하면서 기업과 정부·지자체가 함께 투자해 시장을 개척하고 일자리와 수익모델을 만들도록 지원하는 공모사업이다.

대전·부천·인천·광주·수원·창원 등 6개 도시가 작년 4월 예비도시로 선정돼 각각 15억원의 정부 예산지원을 받아 연말까지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최종 본 사업자로 선정된 대전시는 LG CNS와 협력하기로 했으며, 부천시는 데이터얼라이언스, 인천시는 현대자동차와 짝을 이뤄 데이터허브센터, 공유주차, 스마트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들 도시는 최종 본사업자로 선정됨에 따라 참여 기업과 대상 기술, 적용 규모를 키워 도시 전체를 스마트하는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사업규모는 국비 100억원에 시비와 기업 투자를 포함해 각각 약 300억원이 투입된다.

대전시는 예비사업에서 LG CNS·KT·CNCITY에너지·한밭대 등과 협력해, 주차공유·미세먼지 정밀측정·데이터허브 등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구현했다.

특히 도심의 주차난 해소를 위해 중앙시장 일원에서 공공과 민간의 주차시설을 모두 연결하는 주차공유시스템을 도입했다.

부천시는 데이터얼라이언스·LH인천지역본부·한전KDN·카카오모빌리티 등 11개 기업과 협력해 도심지역의 주차난을 블록체인 기반의 공유주차 플랫폼으로 해결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특히 주민들도 마을기업을 세워 사업에 참여했으며, 부천시는 본사업에서 쓰레기 처리, 생활안전 등으로 사업범위를 넓히고 참여기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현대자동차와 컨소시엄을 이뤄 영종국제도시 내 승객이 앱을 통해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하고 버스 탑승을 요청하면 AI(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해 실시간으로 가장 빠른 버스경로를 생성해 운행하는 '아이모드(I-MOD) 서비스'를 작년 12월 시작했다.

현대차는 수요응답형 버스 아이모드와 전동 킥보드 기반의 마이크로 모빌리티 서비스 '아이제트(I-ZET)'를 연동시키는 것을 넘어 기존 교통수단인 전철과 버스, 택시 등을 통합 연계한 사회 참여형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중 모빌리티 서비스란 승객의 이동편의를 위해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이용 가능한 모빌리티 및 통합 결제 서비스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도 기업·지자체 컨소시엄 4개를 4월중 선정해 예비사업을 지원하고, 이 가운데 성과가 우수한 1곳 이상의 도시를 본사업 대상자로 선정해 3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도시법에 신설된 스마트시티형 규제 유예 제도를 활용, 신기술과 신서비스가 도시 현장에서 효과적으로 적용되도록 제도적 지원에도 나선다.

도시 내 일정구역을 대상으로 한 '스마트타운 챌린지', 시민 생활과 밀접한 솔루션 보급·확산을 지원하는 '스마트솔루션 챌린지' 대상도 각각 4곳, 10곳을 4월까지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