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7.5℃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5.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5.5℃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5.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7.8℃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1.8℃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9.1℃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9℃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10.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5℃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7.8℃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5.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5.4℃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1.8℃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9.3℃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9.5℃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5.2℃
    미세먼지 보통
대우건설, 3개 자회사 합병…"신사업 통한 IPO 추진"
대우건설, 3개 자회사 합병…"신사업 통한 IPO 추진"
  • 최인호 기자
  • 승인 2020.03.23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우건설]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푸르지오서비스 본사에서 열린 합병계약서 체결 서명식에서 지홍근 대우에스티 대표, 윤우규 푸르지오서비스 대표, 장복수 대우파워 대표(왼쪽부터)가 합병계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대우건설이 자회사의 경쟁력을 제고하고 신성장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푸르지오서비스, 대우에스티, 대우파워 등 자회사 3사를 합병해 새로운 통합법인을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합병은 대우에스티가 푸르지오서비스와 대우파워를 흡수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대우에스티는 새롭게 출범하는 통합법인의 지분 100%를 보유하게 되며 향후 회사의 성장에 발맞춰 IPO(기업공개)도 추진할 계획이다.

통합법인은 ▲경영관리 부문 ▲자산개발 부문 ▲AS 부문 ▲발전 부문 ▲Steel사업 부문 ▲생산관리 부문 등 총 6개 부문 22개 팀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주주총회와 합병등기를 거친 후 오는 6월 1일 정식 출범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자체 경영진단 결과 자회사들의 매출 성장 한계를 모회사가 진입하기 어려운 신사업 추진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판단해 이번 합병을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푸르지오 서비스의 시공⋅임대운영관리 노하우와 대우에스티의 사업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모회사인 대우건설이 진입하기 어려운 중소형 규모의 부동산 개발 사업에 진출하고자 한다”며 “자회사의 부동산 밸류 체인을 통합하고 개별 회사의 역량을 모아 가로주택정비사업과 같은 소규모 정비사업과 리모델링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통합법인은 MRO사업에도 진출한다.

통합법인은 대우에스티가 기존에 수행하던 건설현장의 모빌사업 MRO 경험을 기반으로 '건설지원 전문 MRO기업'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주택에 인터넷, 전자기기 등 정보통신 기술을 접목하는 스마트홈 사업도 추진한다. 대우건설의 스마트 건설기술과 연계해 스마트홈 기획부터 시공, 유지보수까지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국내 총 6개의 자회사 중 3개사를 합병함으로써 경영 효율성을 제고하고 자회사의 매출 증대 및 실적 턴어라운드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통합법인은 통합 시너지를 기반으로 신사업을 추진해 올해 매출 2450억원, 2025년 매출 6000억원 달성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