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7.8℃
    미세먼지
  • 경기
    B
    5.4℃
    미세먼지
  • 인천
    B
    7.8℃
    미세먼지
  • 광주
    B
    8.5℃
    미세먼지
  • 대전
    B
    8.1℃
    미세먼지
  • 대구
    B
    13.2℃
    미세먼지
  • 울산
    B
    12.8℃
    미세먼지
  • 부산
    B
    14.3℃
    미세먼지
  • 강원
    B
    9.2℃
    미세먼지
  • 충북
    B
    5.3℃
    미세먼지
  • 충남
    B
    8.1℃
    미세먼지
  • 전북
    B
    8.5℃
    미세먼지
  • 전남
    B
    8.8℃
    미세먼지
  • 경북
    B
    13.2℃
    미세먼지
  • 경남
    B
    13.1℃
    미세먼지
  • 제주
    B
    12℃
    미세먼지
  • 세종
    B
    7.1℃
    미세먼지
55세 조기퇴직으로 소득 뚝...'주택연금' 가입해볼까
55세 조기퇴직으로 소득 뚝...'주택연금' 가입해볼까
  • 최인호 기자
  • 승인 2020.03.2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부터 만 55세 이상부터 가입 가능
[사진=뉴스퀘스트]
[사진=뉴스퀘스트]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다음 달부터 보유 주택에서 살면서 이를 담보로 매월 일정액의 연금을 받을 수 있는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는 연령이 만 55세 이상으로 낮아진다.

금융위원회는 이런 내용의 주택금융공사법 시행령 개정안이 24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에 4월 1일부터 부부 가운데 한명이 만 55세 이상이면 주택연금을 가입해 보유 주택에 살면서 평생 매월 일정액의 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다만 보유주택의 가격이 시가 9억원 이하여야만 한다.

월 지급액은 가입 당시 보유주택 가격과 가입자의 나이(부부 중 연소자 기준)에 따라 달라진다.

가입자 사망 등 주택연금 종료 시점까지 받은 월 연금액과 보증료 등의 총액보다 종료 시점에서의 주택 매각 가격이 더 높으면 주택 매각 잔금은 법정 상속인에 돌아간다.

주택연금 가입 기간에도 월 연금액과 보증료 원리금을 상환하면 중도 해지도 가능하다.

금융위는 이번 제도 개선으로 약 115만 가구가 추가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는 자격이 생기는 것으로 추정했다.

올해 2월 말 현재 총 7만2000가구가 주택연금에 가입했고, 지금까지 지급된 연금액은 총 5조3000억원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부터는 신규 가입자 연금 지급액을 전년보다 평균 1.5% 올렸다"며 "조기 은퇴자 등의 노후 준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시가를 공시가로 바꾸는 주택가격 제한 완화, 주거용 오피스텔 가입 허용 등은 법 개정을 통해 개선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올해 6월부터는 주택금융공사를 통해 전세금 대출(보증)을 받는 경우 전세금 반환 보증 상품에도 함께 가입할 수 있다.

주택금융공사를 통해 전세금대출을 받으면서도 다른 보증기관을 통해 전세금반환보증 상품에 따로 가입해야 하는 불편이 해소될 것이라는 게 금융위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