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7℃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5.2℃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4.6℃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5.3℃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6.3℃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0.6℃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8.2℃
    미세먼지 보통
  • 부산
    B
    8.3℃
    미세먼지 보통
  • 강원
    B
    9.9℃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3.7℃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6.3℃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5.4℃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3.1℃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0.6℃
    미세먼지 보통
  • 경남
    B
    8.8℃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9.1℃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4.1℃
    미세먼지 보통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 확정…'저금리·라임사태' 과제 산적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연임 확정…'저금리·라임사태' 과제 산적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3.26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은 2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제19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용병 회장에 대한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26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제19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용병 회장에 대한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연임에 성공했다.

신한금융지주는 26일 오전 서울 중구 본사에서 제19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조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가결했다. 이로써 조 회장은 별 다른 문제가 없다면 오는 2023년 3월까지 2기 임기를 보장받게 됐다.

그러나 조 회장의 두 번째 임기 시작은 순탄치 만은 않다.

현재 금융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실상 ‘제로금리’시대가 열리면서 수익성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신한금융은 그룹 내 보험회사인 오렌지라이프와 신한생명이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역마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는 상황이다.

특히 조 회장은 최근 사회적 파문을 일으킨 '라임 사태' 수습의 책임도 가지고 있다.

앞서 김병철 신한금융투자 사장은 라임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한 바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그룹의 수장인 조 회장도 책임을 회피할 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또한 조 회장은 개인적으로도 채용비리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어 임기중 법원의 최종 판결 여부에 따라 거취에 변화가 생길 가능성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