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0℃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9.6℃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8.6℃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1.6℃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1.2℃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9.2℃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8.9℃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0.1℃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1.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9.3℃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1.2℃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1.2℃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21.3℃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9.2℃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2.4℃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21.3℃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0.9℃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06-05 17:35 (금)
美 화웨이 제재속 訪中, 이재용 부회장에 쏠린 눈
美 화웨이 제재속 訪中, 이재용 부회장에 쏠린 눈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5.19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부회장 만난 中산시성 서기 "삼성 프로젝트 전적으로 보장할 것"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중국 산시성에 위치한 시안반도체 사업장을 찾아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방문이 공교롭게도 미국의 화웨이 제재조치 단행 날짜와 겹치면서 국내외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의 이번 출장은 지난해 말부터 삼성전자가 중국 산시성에 증설 중인 시안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하기 위한 목적이지만 이날 미국 행정부가 화웨이 제재조치를 발표하면서 여러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것.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코로나19 후폭풍으로 올 상반기 전년 대비 크게 위축되면서 삼성전자 메모리 반도체 수급도 일부 타격을 받았던 만큼 화웨이 제재조치로 커진 불확실성 속에서 이 부회장이 현지 주요 거래선과 긴밀 협의하는 행보에 나설 수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이번 출장이 한중 패스트트랙 합의에 따라 이뤄진 점 등을 보면 코로나19 상황에도 차질 없이 반도체 증설작업에 임해준 임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는 게 삼성전자 관계자의 전언이다.

실제 이 부회장의 방중 일정 중에는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연관 지을 만한 내용이 없다.

이 부회장은 18일 현지에서 중국 산시성 당국 관계자와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중국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후허핑 산시성 서기, 류궈중 산시성 성장 등과 만나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후허핑 서기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삼성이 예방용품을 제공한 것에 대해 산시성 주민이 깊이 감사하고 있다"며 "현재 산시성의 경제와 사회 질서가 빠르게 회복됐고 삼성을 포함한 외국계 기업도 양호한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예방에 한중 양국이 협력하기로 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합의를 성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후허핑 서기는 "최근 시진핑 주석이 생산 재개에 대한 지원을 늘리는 등 외국 기업에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산시성을 점검했다"며 "우리는 삼성의 프로젝트를 전적으로 보장하며 메모리 반도체와 배터리, 바이오 등의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현지에서 삼성의 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협력 분야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교류를 심화시켜 산시성이 새로운 시대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화답했다.

산시성 당국 관계자와의 접견에 앞서 이 부회장은 산시성 시안 반도체 공장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반도체 사업 영향 및 대책을 논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과거에 발목이 잡히거나 현재에 안주하면 미래는 없다"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기 위해서는 다가오는 거대한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없다. 때를 놓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사업장은 2013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3D 낸드 양산을 시작한 핵심 반도체 생산거점 중 하나다.

삼성전자는 2017년 V낸드(삼성전자 3D 낸드플래시 브랜드) 생산량을 확대하기 위해 중국 시안에 3년간 70억달러(약 7조8000억원)를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이후 지난해 말 2차로 80억달러 규모의 추가 투자를 결정하는 등 시안 반도체 사업장의 지속적인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한편 이 부회장은 2박 3일 간의 중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19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출장을 마치고 19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국 출장을 마치고 19일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