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19.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18.8℃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18.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19.2℃
    미세먼지 보통
  • 대전
    B
    20.6℃
    미세먼지 보통
  • 대구
    B
    17.4℃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16.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7.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0℃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9.1℃
    미세먼지 보통
  • 충남
    B
    20.6℃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20.6℃
    미세먼지 보통
  • 전남
    B
    19.2℃
    미세먼지 보통
  • 경북
    B
    17.4℃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0.6℃
    미세먼지 보통
  • 제주
    B
    19.8℃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20.2℃
    미세먼지 보통
최종편집 2020-06-05 17:35 (금)
'슬기로운 치맥 생활'...치킨값 만큼만 맥주 배달 된다
'슬기로운 치맥 생활'...치킨값 만큼만 맥주 배달 된다
  • 최인호 기자
  • 승인 2020.05.1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7월 17일 대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치맥 페스티벌에서 축제를 찾은 많은 이들이 함께 건배하며 치맥(치킨+맥주)를 즐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7월 17일 대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치맥 페스티벌에서 축제를 찾은 많은 이들이 함께 건배하며 치맥(치킨+맥주)를 즐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인호 기자】 오는 7월부터 치킨을 배달시킬 때 치킨값 보다 작은 범위 내에서 생맥주 등 주류를 함께 배달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금도 음식점이 음식에 부수해 주류를 배달하는 게 허용돼 있지만 '부수'의 범위가 불명확해 현장에서 혼란의 소지가 있었다.

또 가정용과 마트용으로 구분된 소주와 맥주는 가정용으로 통일된다.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은 이런 내용의 주류 규제개선방안을 마련해 오는 7월부터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고 19일 발표했다.

정부는 주류 통신판매에 관한 명령위임 고시를 개정해 오는 7월부터 음식점이 전화나 휴대전화 앱 등을 통해 음식과 함께 주류를 주문받아 배달하는 경우 주류가격이 음식 가격보다 작은 경우에 한해 판매를 허용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치킨에 생맥주를 주문받아 배달하는 경우, 생맥주는 치킨 가격 이하에 해당하는 만큼만 판매가 가능하다.

정부는 역시 하반기부터 소주와 맥주의 가정용과 대형매장용 등 구분을 없애고 가정용으로 통일한다.

지금까지는 같은 제품인데도 슈퍼마켓, 편의점, 주류백화점에서 판매되는 가정용과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대형마트용이 구분돼 있어 재고관리에 따른 비용이 발생했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정부는 또 연말까지 주세법을 개정해 주류제조장에서 판매 목적이 아닌 경우 면허받은 주종 외 주류제조를 허용한다.

이렇게 되면 특정 소주 제조업체가 양조장 견학 고객들에게 자사 소주를 활용한 다양한 칵테일을 제조할 수 있게 된다.

지금은 주류 제조장에서 제조면허를 받은 주류가 아닌 주류를 제조한 경우 제조면허 취소 사유에 해당한다.

정부는 이와 함께 종량세로 주세를 신고하는 주종인 맥주와 막걸리의 경우 가격신고 의무를 폐지하기로 했다.

전통주 저변 확대를 위해 시음행사를 늘리고, 전통주 양조장 투어 활성화를 위한 세제헤택도 준다.

정부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운영 중인 전통주 홍보관 등에서도 주류 소매업 면허를 가진 경우 시음행사를 허용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주류 시음행사는 주류 제조·수입업자에 한해 허용돼 왔다.

정부는 전통주 양조장 투어 활성화를 위해 전통주와 소규모 주류 제조장에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직접 판매하는 주류에 대해 주세를 면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