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5℃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23℃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3.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23.8℃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5.1℃
    미세먼지 보통
  • 울산
    B
    22.3℃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2.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5.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22.7℃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23.8℃
    미세먼지 좋음
  • 전북
    R
    22.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2.9℃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5℃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3.8℃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2.7℃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22.9℃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7-06 18:04 (월)
한미 국방장관 "6·25 70주년, 양국 동맹 강화…北은 합의내용 준수해야"
한미 국방장관 "6·25 70주년, 양국 동맹 강화…北은 합의내용 준수해야"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6.25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수하는 한미 국방장관. [사진=국방부]
악수하는 한미 국방장관. [사진=국방부]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부 장관은 25일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보장하기 위한 연합방위태세 유지 공약을 재확인하며 한미동맹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한미 국방부 장관은 이날 “6·25전쟁 70주년 한미 공동발표문을 통해 힘들게 이룩한 한반도 평화를 지키려는 확고한 의지를 견지하고, 유엔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는 현행 외교적 노력을 계속 지원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과 남북 9·19군사합의 등에 따른 약속을 준수하기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한미 국방장관은 공동발표문에서 “1950년 오늘, 서로 멀리 떨어져 있던 용맹스러운 한미 장병들이 공동의 가치와 목적 아래 함께 뭉침으로써 한미 군사동맹은 피를 나눈 혈맹으로 탄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70년이 지난 이후에도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안보, 안정, 그리고 번영의 핵심축(linchpin) 역할을 변함없이 수행하고 있다”며 “1953년 정전협정 이후, 지금까지 한반도를 지켜온 모든 장병들에게 경의를 표하면서,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보장하기 위한 연합방위태세 유지 공약을 재확인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미 국방부는 힘들게 이룩한 한반도 평화를 지키려는 확고한 의지를 견지하고 있으며, 유엔안보리 결의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하는 현행 외교적 노력을 계속 지원해 나가고자 한다”며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과 남북 9·19군사합의 등에 따른 약속을 준수하기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6.25전쟁에서 보여준 희생정신을 바탕으로, 에스퍼 장관은 대한민국 방위에 대한 미국의 철통같은 공약을 확인하였으며, 양 장관은 현재와 미래의 도전들에 대응하면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진화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미 국방부는 정보공유, 고위급 정책협의, 연합연습 등을 통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지속 증진시켜 나갈 것”이라며 “범세계적인 전염병 대유행에 대처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동맹은 상호 신뢰와 자유, 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라는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것”이라며 “이러한 정신에 따라, 양 장관은 양측의 안보 관계를 강화하고 먼 미래까지 한미 연합군의 전통을 계승해 나갈 수 있도록 양자 협력의 폭과 깊이를 확대해 나가기로 공약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