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22.6℃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20.7℃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22.3℃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19.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9.5℃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0.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0℃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20.2℃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21.7℃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8.9℃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9.5℃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19.3℃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0.2℃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20.4℃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21.2℃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19.5℃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9.4℃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7-03 16:28 (금)
'코로나대출' 찾아온 소상공인 등친 하나은행…대출빌미 '꺾기' 의혹
'코로나대출' 찾아온 소상공인 등친 하나은행…대출빌미 '꺾기' 의혹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6.2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정의연대, 금감원에 조사요청서 제출…하나은행 "강요 없었다" 적극 반박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금융정의연대가 '은행의 코로나 대출 꺽기 행위 규탄 및 금감원 조사요청서 제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금융정의연대]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금융정의연대가 '은행의 코로나 대출 꺽기 행위 규탄 및 금감원 조사요청서 제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금융정의연대]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하나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어려움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소상공인 금융지원대출(이하 코로나 대출)'을 받기 위해 찾아온 영세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들에게 자사의 펀드와 카드를 끼워팔기를 하는 등 이른바 '꺾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금융정의연대는 25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하나은행이 코로나대출을 이용해 '끼워팔기'를 하는 등 중소상공인들을 두번 울리는 불공정영업행위를 지속할 것으로 확인됐다"고 폭로하고 금융감독원에 조사요청서를 제출했다. 

금융정의연대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최근 코로나대출 신청을 받는 과정에서 중소상공인들에게 카드, 퇴직연금, 적립식 펀드 등의 관련 상품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연대 측은 이에 대해 "그 정도가 단순히 판매를 권유하는 '끼워팔기' 수준이 아니라, 금융상품 가입을 강요하는 일명 '꺾기' 행위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하나은행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결정이 내려지자 본점에서 직원들에게 실적 압박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한 고객은 코로나 대출 자격과 본인의 신용등급이 1등급임을 확인한 후 하나은행을 방문했지만, 대출 자격이 안된다며 '거절'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금융정의연대 측은 "이는 추가 상품 가입 또는 카드 발급 등에 필요한 자격을 갖추지 못했거나, 추가 상품 가입을 거절했기 때문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수 많은 국민들이 힘들어하고 있는 가운데, 은행이 공적지위를 망각하고 불공정행위를 지속하며 자신의 이익만 추구하는 행태는 지탄받아 마땅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코로나 공동선언까지 했던 은행이 뒤에서 고객들을 기만한 것은 금융기관으로서 신뢰를 저버리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금융정의연대 김득의 대표는 "금융감독원은 코로나 대출을 이용한 은행의 꺾기와 끼워팔기에 대한 사실관계를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며 "이 같은 사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지속적 관리 감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하나은행 관계자는 "해당 사안은 대출을 받기 전 보증처에서 발급하는 보증서가 발급되지 않아 진행이 중단됐을 뿐 끼워팔기를 위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또한 카드 가입을 권유한 이유에 대해 "재난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카드가 필요했기 때문으로 가입 강요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