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08-04 18:08 (화)
노인 일자리만 만든다고 핀잔했는데...55~79세 고용률은 55.3%
노인 일자리만 만든다고 핀잔했는데...55~79세 고용률은 55.3%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7.2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중 2명은 "더 일하고 싶다"...평균 73세까지 일 원해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55~79세의 고령층의 3명 중 2명은 더 일하기를 원하고 있지만 현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고용 상황이 크게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8일 공개한 '2020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고령층 부가조사) 결과'를 보면 55~79세 중 장래에 일하기를 원하는 비율이 67.4%(962만명)에 달했다.

고령층들은 평균적으로 보면 73세까지는 일을 더 하고 싶어 했는데, 그 이유로는 '생활비에 보탬'(58.8%)을 꼽은 이들이 가장 많았다.

희망 월 소득을 보면 150만~200만원 미만(22.7%), 100만~150만원 미만(19.5%), 200만~250만원 미만(17.9%) 등의 순이었다.

55~79세 가운데 지난 1년간 연금을 받은 비율은 47.1%(671만6000명) 뿐이었다. 연금 수령을 하는 이들의 월평균 금액은 63만원이었다.

지난 5월 기준 55~79세 고령층 인구는 1427만1000명이다.

이들의 고용률은 55.3%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p) 떨어졌다.

고용률이 이처럼 빠른 속도로 떨어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2009년 5월 고용률이 49.0%로 1년 전보다 1.0%p 떨어진 바 있다.

상대적으로 젊은 55~64세는 코로나19 사태에서 특히 큰 타격을 입었다. 고용률이 66.9%로 1년 전보다 1.0%p나 떨어졌다.

고령층은 건설업과 도소매·음식숙박업에서 일자리를 많이 잃었다. 기능·기계조작 종사자나 단순노무종사자들이 특히 큰 충격을 받았다.

55~64세 근로자가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기준으로 평균 근속기간은 15년 7개월이었다.

남자의 근속기간이 19년 3개월로 여자의 12년에 비해 7년 이상 길었다.

이 일자리를 그만둘 당시 평균연령은 49.4세(남자 51.2세, 여자 47.9세)였다.

그만둔 이유는 '사업부진, 조업중단, 휴·폐업'(33.2%)이 가장 많았다.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얘기다.

가장 오래 근무한 일자리를 그만둔 499만7000명 중 현재 취업 중인 사람은 50.5%에 불과하다. 절반 가까운 사람이 일자리를 구하지 않거나 구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지난 1년간 구직경험자 비율은 19.1%, 같은 기간 취업경험자 비율은 65.3%였다. 

2020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 [자료=통계청]
2020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고령층 부가조사 결과. [자료=통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