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08-04 18:08 (화)
2학기부터 수도권·광주 유·초·중학생 등교일수 늘어난다
2학기부터 수도권·광주 유·초·중학생 등교일수 늘어난다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7.31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학생 수의 2/3까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오는 2학기부터 수도권과 광주지역 초·중학교 학생들의 등교 수업 일수가 늘어난다.

현재 수도권과 광주지역 초 중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라 전체 학생의 1/3만 등교토록 하고 있다.

그러나 교육부는 최근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크게 줄고 있어 밀집도 최소화 조치를 다른 지역과 같은 2/3 수준으로 완화키로 했다.

교육부는 31일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관련 등교‧원격 수업 기준 등 학교밀집도 시행 방안'을 통해 "수도권과 광주 지역의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는 원래 계획대로 1학기까지만 실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과 광주 지역 학교의 경우 2학기 학사 운영 계획을 마련할 경우 등교 인원을 3분의 2로 제한하는 데 준해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서울 등 수도권과 광주 지역 유치원생과 초·중학생들은 2학기부터 격주 단위 등교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고등학교의 경우 고3학생들은 매주 등교수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1~2학년 학생들은 격주 등교를 시행하고 있다.

교육부는 이에 앞서 지난 5월 각급 학교의 등교를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조치를 내린 바 있다.

이후 수도권과 광주지역 방문판매업체와 종교시설들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면 유·초·중학교의 등교 인원을 1/3이하로 줄이라고 권고해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