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10-23 17:52 (금)
최태원과 정의선, 전기차 배터리 지속가능 사용에 앞장선다
최태원과 정의선, 전기차 배터리 지속가능 사용에 앞장선다
  • 김호일 기자
  • 승인 2020.09.0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와 SK이노베이션 협업 프로그램 본격 가동
정의선 수석부회장(오른쪽)-최태원 회장이 지난 7월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공장에서 전기차 배터리 관련 협업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사진=연합뉴스]
정의선 수석부회장(오른쪽)-최태원 회장이 지난 7월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공장에서 전기차 배터리 관련 협업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호일 기자】 전기차 배터리의 지속적 활용을 위해 현대·기아차와 SK그룹이 손을 잡고 본격 협업에 나선다.

지난 7월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전기차 배터리 협력을 위해 손을 맞잡은 이후 양사간의 협업이 가시적 단계로 접어든 것이다.

현대·기아차와 SK이노베이션은 미래 모빌리티(Mobility·운송수단) 산업의 핵심인 전기차 배터리 생태계 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협업키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양사는 리스·렌탈 등 전기차 배터리 판매와 배터리 관리 서비스,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자동차와 배터리 간의 협력 체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의 이같은 협업 방침은 전기차 배터리 생애 주기 전반에 걸쳐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친환경성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에서 공감하면서 이뤄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업은 배터리 공급 중심이었던 기존 모빌리티-배터리 기업 간 협업과는 달리 BaaS(Battery as a Service)라 일컬어지는 배터리 생애주기를 감안한 선순환적 활용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모빌리티·배터리 업계에서 더 다양한 협업 체계가 확산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차와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의 재활용에서 생산으로 이어지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만들고 소재 공급 안정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산화탄소 배출량 감소, 전기차와 배터리 재사용을 연계한 최적 설계 등을 통해 부가가치를 최대화하는 시너지 효과를 도모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양측은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니로EV'에 탑재되는 배터리팩을 수거해서 검증하는 실증 협력 과정을 우선 진행중이다.

특히 차량용으로 더는 사용되기 어려운 배터리를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다른 용도로 재사용하고, 차량 배터리에서 리튬·니켈·코발트 등 경제적 가치가 있는 금속을 90% 이상 추출하는 재활용 등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한다.

양사는 이번 협업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사업의 사업성과 경쟁력을 근본적으로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양 그룹 관계사들이 보유한 다양한 분야의 사업 인프라·역량을 결합해 전기차 배터리는 물론 관련 산업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 현대차 관계자는 “배터리 공급사인 SK이노베이션과의 협업으로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경쟁력 강화는 물론 친환경 전기차 보급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양사간의 협업은 궁극적으로 한국 전기차 산업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