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보통
  • 경기
    B
    미세먼지 보통
  • 인천
    B
    미세먼지 보통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보통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9-29 14:29 (화)
기업들 "정말 어렵다", 엄살 아니었네...2분기 매출 2015년來 최악
기업들 "정말 어렵다", 엄살 아니었네...2분기 매출 2015년來 최악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9.15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2분기 기업경영분석, 6분기 연속 외형축소 전년동기比 10% 넘게 줄어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지난달 16일 연휴에도 인천국제공항 국제선 터미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어려워지자 지난달 16일 연휴에도 인천국제공항 국제선 터미널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코로나19 영향이 한창이던 올해 2분기(4~6월) 국내 기업의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가 넘게 쪼그라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한국은행의 관련 통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큰 감소폭이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기업경영분석 통계를 보면 2분기 국내 기업의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0.1% 감소했다. 6개 분기 연속 외형 축소로, 감소폭이 1분기(-1.9%)의 5배에 이르렀다.

매출액은 제조업(-1.9%→-12.7%)과 비제조업(-1.9%→-6.5%) 모두 1분기 보다 감소폭을 키웠지만 제조업의 타격이 더 컸다.

특히 석유화학(-5.2%→-26.8%)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운송장비(-3.5%→-17.3%)는 자동차 수요 부진으로 매출액 감소 폭이 커졌다.

도소매업(-2.7%→-6.9%)은 무역 감소로, 운수업(-1.8%→-15.8%)은 항공사 여객수송과 항공화물 수송 감소로 외형이 쪼그라들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총자산증가율은 1.1%로, 작년 2분기(0.2%)보다 늘었다. 총자산에는 부채도 포함되는데 대기업을 중심으로 회사채가 많이 발행되면서 전년 대비 상승한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2분기 국내 기업의 영업이익률도 5.3%로, 전년 동기(5.5%)보다 하락했다. 대기업(5.2%→5.1%)과 중소기업(6.8%→6.1%)을 가리지 않고 줄었다.

제조업(5.7%→5.3%)이 운송장비(4.4%→1.0%), 금속제품(6.5%→3.6%)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지만, 비제조업(5.2%→5.3%)은 국제 항공화물 운임 상승의 영향을 받은 운수업(4.2%→6.4%) 등을 중심으로 소폭 상승했다.

또 다른 수익성 지표인 세전순이익률은 작년 2분기 5.4%에서 올해 2분기 5.2%로 하락했다.

부채비율은 87.0%로, 전 분기(88.2%)보다 내렸다.

차입금의존도는 1분기 25.3%에서 2분기 25.6%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은 495.89%에서 446.95%로 하락했다.

한은은 2019년 말 현재 '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적용대상 법인기업(2만914곳, 조사 부적합 업종 제외) 중 3862곳을 7월 27일~8월 28일 표본 조사해 이번 기업경영 실적을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