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9-28 10:59 (월)
전통시장도 쿠팡처럼...500곳에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체계
전통시장도 쿠팡처럼...500곳에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체계
  • 최석영 기자
  • 승인 2020.09.17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 부총리 "OECD 韓 성장률 -2%p 하향, 아쉽지만 우리가 제일 높아...성과 확인"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뉴스퀘스트=최석영 기자】 오는 2025년까지 전통시장 500곳에 온라인 배달체계를 구축하고,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가 설치된다.

코로나19 사태로 드러난 소상공인들의 취약한 판매체계를 개선하고 앞으로 닥칠 위기에도 대응하기 위해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전통시장, 상점 등 소상공인 일터의 디지털화를 빠르게 확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연 '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 방안'을 논의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25년까지 온라인 배달체계 등을 갖춘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 로봇 등을 도입한 스마트 상점 10만개, 스마트공방 1만개를 보급할 계획"이라며 "2022년까지 이들이 집적된 디지털상권 르네상스 시범사업도 3곳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소상공인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생태계 조성 지원방안도 소개했다.

그는 "중장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맞춤형 현장실습 교육을 2025년까지 5만명 목표로 추진할 것"이라며 "상생협력기금을 2023년까지 400억원 조성해 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및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소상공인의 디지털 활용도 제고를 위한 인프라를 대폭 확충하겠다"며 "소상공인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해 경영·상권정보 등을 제공하고, 간편결제 확산을 통해 결제수수료 부담을 현재 2~4%에서 1%대로 완화하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어 "사업장 디지털화, 스마트 장비 구입, 스마트 기술 이용 촉진 등을 위한 4000억원 규모 정책자금과 2000억원 특례 보증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자료=기획재정부]
[자료=기획재정부]

한편 홍 부총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가 회원국 중 가장 높게 나왔다"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주요국 대비 우리 경제의 성과를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1.0%로 8월 전망(-0.8%)보다는 0.2%포인트 하향 조정됐으나, 6월 전망(-1.2%) 대비로는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등의 영향으로 8월과 비교해 상향 폭이 다소 축소돼 아쉬운 마음이 드는 것도 사실이지만, 여전히 OECD 회원국 중 우리나라의 성장률이 가장 높고 주요 20개국(G20) 국가를 포함하더라도 중국을 제외하고는 가장 양호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책 권고 내용이 현재 정부 정책방향과 대체로 부합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며 "OECD가 권고한 확장적 거시정책 기조 유지, 취약계층에 대한 집중 지원, 디지털·환경 관련 인프라 투자 확대 등은 2021년 예산안, 한국판 뉴딜 등 최근 정부가 발표한 정책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위기에 크게 영향받은 취약계층에 재정지원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는 내용의 권고는 이번 4차 추경 예산안을 마련하면서 정부가 가장 고민했던 부분에 대한 맞춤형 조언으로 느껴져 더욱 의미 있게 다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철저한 방역 기조하에 민생경제 지원, 경기 보강에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