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미세먼지 보통
  • 세종
    B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 2020-09-30 00:44 (수)
택배기사들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택배기사들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21일부터 분류작업 거부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09.17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연휴 앞두고 배송 차질 우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재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열린 '택배노동자 분류작업 전면거부 돌입,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입장발표' 기자회견에서 김재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비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전국택배노조(이하 택배노조)가 과중한 업무 부담을 호소하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해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배송에 차질이 우려된다.

노동·시민단체들로 구성된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7일 오전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4000여명 택배노동자들은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21일부터 분류작업을 거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택배 기사가 업무 시간의 거의 절반을 분류작업에 쓰는데도 배달 건수에 따라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사실상 분류작업에 대해서는 보상을 못 받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대책위는 이에 앞서 지난 14∼16일 민주노총 택배연대노조 조합원을 포함한 전국의 택배 기사들을 대상으로 분류작업 전면 거부를 위한 총투표를 진행해 4358명 중 95.5%(4160명)의 찬성을 얻어냈다.

대책위는 이날 호소문을 통해 "분류작업 전면거부는 죽지 않고 살기 위한 택배노동자들의 마지막 호소"라며 "분류작업 거부로 인해 추석 택배배송에 상당한 차질이 발생할 것이다. 배송이 다소 늦어지더라도 더 이상 과로로 인해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는 택배노동자의 심정을 헤아려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들은 특히 "지난 14일엔 대통령까지 직접 나서서 택배노동자의 과중한 업무를 지적하며 임시인력 투입을 지시한바 있다"면서 "하지만 택배사들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택배사들은 택배노동자들의 절박한 목소리 뿐만 아니라 국민들의 걱정스런 우려도, 언론의 냉철한 지적도, 대통령의 지시사항도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노총도 이날 논평을 통해 택배노동자들의 분류작업 거부 선언을 지지했다.

민주노총은 "모두가 즐거워야 할 명절을 생명과 안전에 대한 심각한 위협을 받으며 일을 할 수는 없지 않냐"며 "정부와 택배물류기업, 우정사업본부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고 나아가 근본적인 대책 수립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어 "올해 들어 7명의 택배노동자가 과로사한 상황에서 이의 원인은 명확하다"며 "택배, 집배 노동자들의 몫이 아닌 공짜노동, 분류작업으로 인한 장시간 노동과 그의 연속이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고 가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살기 위한 노동이 역설적으로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모는 주범"이라며 "이에 죽음의 공포 앞에 선 택배노동자들이 분류작업 전면거부를 선언했다. 국토부의 2차 권고와 대통령의 지시에도 묵묵부답인 택배물류기업과 우정사업본부는 늦었지만 이를 해결할 대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