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10-28 18:13 (수)
실업급여 받으려면 어떻게?...9월 신규신청 10만명 육박
실업급여 받으려면 어떻게?...9월 신규신청 10만명 육박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10.1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실업급여 1조1663억원...5개월째 1조원 웃돌아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구직자들이 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구직자들이 상담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지난달 실업급여 지급액이 1조2000억원에 육박하면서 벌써 5개월째 1조원을 웃돌고 있다. 

또 일자리를 잃어 새롭게 실업급여를 받기위해 신규신청한 사람도 10만명에 육박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계속되는 양상이다.

고용보험 가입자를 기준으로 한 고용 지표는 전반적으로 개선되는 양상을 보였지만 이는 경기 회복보다는 주로 정부 일자리 사업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고용노동부가 12일 발표한 9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1조1663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무려 4978억원(74.5%)이나 급증했다.

구직급여는 정부가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수당으로 실업급여의 대부분을 차지해 통상 실업급여로 불린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지난 5월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선 것을 시작으로 5개월째 1조원대을 웃돌고 있다.

지난달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9만9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2만8000명(39.4%) 증가했다. 올해 8월보다도 9000명 더 늘어난 숫자다.

8월 중순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수는 1412만8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3만7000명(2.4%) 증가했다.

새로 직장을 찾은 사람이 이 정도 늘어난 셈인데 이는 코로나19 사태의 고용 충격이 나타나기 전인 올해 2월(37만6000명)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가입자 증가 폭은 올해 5월 15만5000명까지 떨어졌으나 6월부터 계속 커지는 추세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는 서비스업이 이끌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974만5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7만4000명(4.0%) 증가했다.

서비스업 중에서도 정부와 지자체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공공행정에서만 18만1000명 급증했다. 코로나19 극복 희망 일자리 사업 등이 본격적으로 시행된 데 따른 결과라는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반면 민간의 숙박·음식업 가입자는 1만3000명 줄었다. 감소 폭이 8월(5000명)보다 급격히 확대된 것인데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의 여파로 해석됐다.

국내 산업의 중추인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2만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만1000명(1.4%) 감소했다. 다만 제조업의 가입자 감소 폭은 7월(6만5000명) 이후 계속 줄어드는 추세다.

주력 업종인 전자·통신업과 자동차업의 가입자는 각각 9900명, 9300명 감소했지만, 두 업종 모두 감소 폭은 8월보다 축소됐다.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가입자는 5200명 줄어 감소 폭이 커졌다.

고용보험 가입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60세 이상에서 23만2000명 증가했고 50대와 40대도 각각 12만3000명, 5만4000명 늘었다.

반면 29세 이하와 30대는 각각 2만2000명, 5만명 감소해 기업의 채용 중단에 따른 청년 취업난이 여전함을 보여줬다.

그러나 29세 이하와 30대의 가입자 감소 폭이 지난 8월 각각 5만9000명, 5만2000명에 달한 것을 고려하면 개선된 수치다. 이 또한 청년 디지털 일자리 사업 등 정부 일자리 사업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노동부가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 가운데 계약 형태가 상용직과 임시직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특수고용직(특고)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초단시간 근로자 등은 제외된다.

이에 코로나19 사태의 피해가 특고, 프리랜서, 영세 자영업자, 초단시간 근로자 등 취약계층에 집중되는 현실을 고려할 때,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은 통계청이 발표할 9월 고용 동향 등에 반영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