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
  •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 2020-10-28 18:13 (수)
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선언…업계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해달라" 반발
현대차 중고차 시장 진출 선언…업계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해달라" 반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20.10.14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뉴스퀘스트=김동호 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중고차시장에 진출하겠다는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가운데 기존 중고차업계들의 반발이 계속되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김동욱 현대차 전무는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중고차 시장에서 제품을 구입한 경험이 있는 사람의 70~80%는 중고차 시장의 거래 관행, 가격 산정 등에 문제가 있다고 느낀다"면서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가 사업을 해야 한다"고 중고차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김 전무는 또 "근본적인 문제는 품질 평가, 가격 산정을 보다 공정하고 투명하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이라며 "현대·기아차가 가진 차에 대한 노하우와 정보를 최대한 공유해서 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이라는 게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기존 중고차 업계에서는 대기업의 진출로 시장 생태계가 무너지게 되고 대규모 실업이 발생할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또한 이들은 대기업이 중고차 시장에 들어서게 되면 중고차 가격이 더 올라가는 역효과도 생길 것이라 주장하고 있다.

중고차 매매업은 지난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신규 진출과 확장 등이 제한돼 왔으나, 지난해 초 지정기한이 만료됐다.

이에 기존 중고차 업체들은 동반성장위원회에 대기업과 중견기업 진출을 제한하는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했지만 부적합 의견을 받았다.

주무부서인 중소벤처기업부도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조건부 허용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국감에 출석해 "오픈 플랫폼을 만들어 중고차를 관리하게 되면 현대·기아차 입장에서도 차 브랜드 가치가 올라가고 소비자 입장에서는 신뢰할 수 있어서 좋고, 중고판매업도 그동안의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대·기아차가 중고차 판매업에 진입해서 이익을 낸다고 하면 이 일은 성사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곽태훈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장은 "현대차가 중고차 매매까지 하겠다는 발상은 지나친 욕심"이라며 "중고차 매매업은 대기업 진출로부터 보호받아야 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들로,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곽 회장은 또 "현재 케이카가 한 달에 200∼250건을 판매하고 있는데 우리 회원사는 15∼16대 정도에 불과해 굉장히 힘들다"며 "여기에 대기업인 완성차 업체까지 들어오면 우리는 매집을 못 해서 상생을 할 수가 없고 30만명의 생계가 위협받는다"고 주장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해외 시장에서 운영하는 인증 중고차 프로그램을 토대로 연식 5년 이내의 차량을 중심으로 중고차를 판매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하지만 연식 5년내 차량은 기존 중고차 시장에서도 가장 인기가 있는 물건으로 사실상 노른자 위로 여겨져 '현대차가 알맹이만 취하고 껍데기는 버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산자위)는 국감에서 "현대차가 중고차 시장에 진입하면 상생 차원에서 캡을 씌우겠다고 하지만 연식이 오래 되고 주행거리가 긴 차량은 시장에서 팔고 현대차는 연식이 4∼5년된, 잘 팔리는 차를 팔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강희 전국중고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부장도 "결국 '쓰레기는 너네가 갖고 좋은 것은 우리가 가질테니 협의하자'는 것이어서 현대차와 협의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